•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GO GREEN
  • “30마리만 남은 바키타돌고래 살려라”
  • 2017.02.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WWF, 멸종위기에 놓인 바키타돌고래 보전을 위한 성명서 발표

[리얼푸드=박준규 기자] WWF(세계자연기금)는 멕시코 정부에 국제적 멸종위기에 놓인 바키타돌고래에 대한 긴급조치를 강구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지난 8일 발표했다.

바키타돌고래는 멕시코의 캘리포니아만에서만 서식하는 종으로 세계에서 가장 작은 돌고래로 알려져 있다. ‘바키타돌고래 보전을 위한 국제위원회’(CIRVA)는 지난해 60여 마리가 생존해 있다고 발표했으나 몇달 사이 개체수가 30마리까지 줄어든 것으로 WWF는 파악하고 있다.

바키타돌고래가 빠르게 줄어드는 이유는 멕시코에서 이뤄지는 토토아바(Totoaba) 불법어획이 꼽힌다. 민어의 일종인 토토아바의 부레는 아시아에서 진미로 꼽히며 멕시코에서 미국을 거쳐 중국으로 불법 무역이 이뤄지고 있다. 토토아바가 돈이 된다는 이유로 늘어난 불법 그물망에 바키타돌고래까지 걸리면서 생존을 위협받는 지경에 이른 것이다.

WWF는 멕시코 정부가 토토아바 돌고래가 서식하는 지역에서 모든 어업활동을 무기한 금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더불어 WWF는 ▷멕시코 해군과 환경부가 지속적으로 불법 어업단속에 나서고 ▷토토아바 자망 어업을 막기위한 보상제도를 시행하고 ▷자망 어업 금지제도를 무기한 연장할 것을 요구했다.

또 미국 정부도 토토아바의 중개무역을 중단하기 위한 조치를 마련하고 중국 정부도 토토아바를 들여와 판매하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WWF 관계자는 “어촌 공동체, 멕시코 정부, 국제 사회와 함께 바키타돌고래의 개체수를 늘리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며 “바키타돌고래의 혼획을 막기 위한 어획 기술을 개발하는 방안도 멕시코 정부와 논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nyang@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