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ET
  • “개 기르면 심장질환 위험 줄어든다”
  • 2017.11.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스웨덴 연구진, 340만명 자료 비교
-독신에게서 효과 뚜렷

개를 기르는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심장질환이나 다른 이유로 인한 사망위험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스웨덴 웁살라대학교 연구진은 40~80세 스웨덴인의 각종 건강 관련 기록과 개 소유자 기록을 비교한 결과, 독신이면서 개를 기르는 사람이 개를 기르지 않는 독신에 비해 사망위험은 33%, 심장 발작 위험은 11% 낮은 것을 발견했다

이에대해 연구진은 “개가 독신 가구에서 중요한 가족 구성원 역할을 하기 때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연구진은 이번 연구가 대규모 연구 대상 사이에서 상관관계를 찾아내긴 했지만, 심장질환 위험을 어떻게 감소시키는지 등에 대해선 규명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개를 소유함으로써 신체 활동량이 늘어날 수 있지만, 원래 활동적인 사람이기 때문에 개를 기를 수도 있다는 것이다. 또 개를 기르면서 사회적 접촉이 늘어나거나 개 소유주의 장내 미생물군 유전체가 바뀌기 때문일 수도 있다.

미생물군 유전체는 사람의 장에 사는 각종 미생물의 집합체를 일컫는다. 가정에서 개를 기름으로써 사람에게 없는 세균에 노출되는 환경이 만들어지는 게 미생물군 유전체의 변화 요인일 수 있다.

영국심장재단의 마이크 냅턴 박사는 “개 소유가 사망 위험 및 심장질환 위험의 감소와 관계있다는 것은 이전 연구들에서도 밝혀졌으나 연구 대상 규모가 작아서 확정적이진 않았다”며 “이제 개를 기를 때 얻는 여러 혜택 중 하나로 심장 건강을 포함할 근거가 더 확실해졌다”고 인터뷰에서 전했다.

그는 “그러나 많은 개 주인들 말대로, 개를 기르는 주된 이유는 그것이 주는 즐거움 자체이며 개를 기르든 기르지 않든 활발히 활동하는 게 심장 건강 향상에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이 논문은 과학 학술지 네이처의 온라인 자매지인 사이언스 리포트에 실렸다.

박준규 기자/nayang@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