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웰빙
  • ‘김치유산균 우유ㆍ발효유의 장 건강 효과’…국제학회서 입증
  • 2017.12.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롯데중앙연구소ㆍ고려대ㆍ롯데푸드 공동연구

김치유산균을 넣은 우유ㆍ발효유의 장 건강에 대한 긍정적 효과가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롯데중앙연구소(소장 여명재)는 지난달 30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크라운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2017 식품 미생물 컨퍼런스(International Conference on Food Microbiology)’에 김치에서 분리한 LB-9 유산균이 들어간 우유와 발효유의 장내 도달력과 장 건강 효과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5일 밝혔다.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2017 식품 미생물 컨퍼런스에서 롯데중앙연구소 노영배 책임연구원이 김치유산균을 넣은 우유와 발효유에 대한 연구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롯데중앙연구소 양시영 박사 연구팀의 이유민, 노영배 책임연구원은 롯데중앙연구소에서 개발하고 특허 받은 김치유산균 2종, ‘락토바실러스 플랜타럼 LRCC5193(Lactobacillus plantarum LRCC5193, 특허 제10-169667-0000호)’과 ‘락토바실러스 플랜타럼 LRCC5273(Lactobacillus plantarum LRCC5273, 특허 제10-1683686-0000호)’이 실제 사람의 위장과 유사한 조건에서 얼마만큼 생존하는지에 대한 연구와 함께, 장염이 발생한 쥐에게 꾸준히 먹였을 때의 효과를 연구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롯데에서 개발한 2종의 김치 유산균은 위와 장과 비슷한 조건에서도 잘 견디었으며 실제 사람의 장을 이루는 세포에도 부착력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런 장 도달 능력은 일반적인 발효유에 많이 들어가는 락토바실러스 애시도필러스나 비피더스균들에 비해 약 20% 이상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인위적으로 매우 강력한 장염을 발생시킨 쥐에게 7일동안 유산균 우유나 발효유를 꾸준히 먹이게 되면, 아무것도 먹이지 않고 장염만 발생한 쥐에 비해 혈변 증상, 염증 지수 등에서 개선된 효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노영배 책임연구원은 이번 발표에서 “쥐에게 강력한 장염을 발생시키면 장내 조직 등이 매우 심하게 파괴되며 염증 반응이 심하게 일어나게 된다”며 “이렇게 장염이 발생한 쥐에게 롯데의 유산균 우유와 발효유를 먹이게 되면, 장내 조직을 튼튼하게 보호해주고 염증 반응도 대부분 없어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이번 연구는 롯데중앙연구소를 비롯해 고려대학교 김영준 교수 연구팀, 롯데푸드 파스퇴르와 공동으로 진행됐다.

김지윤 기자/summer@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