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추운 겨울, 면역력 관리부터 ②] 류마티스 관절염, 감기ㆍ낙상에 증상 악화된다
  • 2018.02.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면역력이 저하돼 발병하기 쉬운 류마티스 관절염
-자가면역질환…겨울 심한 실내외 온도차에도 악화
-감기 등 감염ㆍ낙상, 관절염 악화 요인이므로 주의

최근 전국 곳곳의 수은주를 영하 10도 아래로 떨어뜨리는 한파가 계속되면서 “감기에 자주 걸린다. 면역력이 떨어진 것 같다”며 걱정하는 사람을 종종 볼 수 있다. 이 같은 면역력 저하는 감기나 독감은 물론 자가면역질환까지 유발할 수 있다.

류마티스 관절염은 자신의 면역체계가 자신을 공격하는 대표적 자가면역질환이다.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는 겨울에 추운 날씨 탓에 통증이 더 심해질 수 있다. 특히 겨울에 자주 발생하는 감기, 낙상 등으로 질환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조심해야 한다고 전문의들은 지적한다. 

겨울철 급격한 실내외 온도 차로 류마티스 관절염이 심해지면 이유 없이 손가락이 퉁퉁 붓고 아픈 것을 시작으로 관절이 뻣뻣한 증상이 1시간 이상 지속된다. 감기 같은 감염, 낙상도 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다. [헤럴드경제DB]

면역력은 외부 공격에 대해 자신을 보호하는 능력을 말한다. 류마티스 관절염은 자가면역질환인 탓에 환자는 면역력이 떨어져 있다. 때문에 피로해지지 않게 하도록 신경 써야 한다. 이에 대해 최찬범 한양대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는 “자신을 공격하는 이상면역 상태이므로 비정상적 자가면역은 억제시키고 정상면역은 가능한 한 유지해야 한다”며 “피로해지면 질혼이 악화될 수 있고 반대로 질환이 악화돼도 피로해진다”고 설명했다.

확실한 발병 원인을 모르며 완치법이 없어 환자를 더 힘들게 하는 류마티스 관절염은 겨울철 추운 날씨가 통증에 영향을 미친다. 이유 없이 손가락이 퉁퉁 붓고 아픈 것을 시작으로 관절이 뻣뻣한 증상이 1시간 이상 지속된다. 식욕과 체중이 줄고 쉽게 피곤해지기도 한다.

이에 대해 최 교수는 “겨울과 질환의 연관성은 특별히 없지만, 추워지면 통증은 악화될 수 있다”며 “증상이 악화된다고 호소하는 환자도 있다”고 했다. 이어 “온도보다 오히려 습도가 증상 악화에 더 중요한 영향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습도를 낮추는 것이 도움이 된다”며 “겨울에는 여름보다 습도가 낮아 관절염 증상이 오히려 좋아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급격한 온도 차이는 관절염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 겨울에는 실내외 온도 차가 커 주의해야 한다. 최 교수는 “낮은 온도가 관절염에 미치는 직접적 영향은 크지 않을 수 있다”면서도 “관절을 이루는 중요한 조직인 근육과 인대 등에는 미치는 영향이 작지 않아 뻣뻣해지고 (관절)사용에 따른 통증이 증가돼 환자의 증상 악화를 야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겨울철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는 가능한 한 급격한 온도 차를 겪지 않도록 하고, 일정한 습도의 환경을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 스트레칭 등 적절한 운동도 관절 강화에 도움을 준다.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는 겨울에 잦은 낙상을 주의해야 한다. 최 교수는 “류마티스 관절염은 골다공증을 유발할 수 있다”며 “추운 겨울 햇빛을 덜 보게 되면 비타민 D 합성이 저하돼 뼈가 약해질 수 있고, 눈 등으로 길이 미끄러워지면 넘어지기 쉬워 골절 발생 위험이 증가한다”고 설명했다. 이를 막기 위해 골다공증 치료, 적절한 운동은 물론 넘어지지않도록 신경 쓰는 것이 필요하다.

감기 같은 감염 질환도 류마티스 관절염을 악화시키는 주요 요인이다. 최 교수는 “모든 감염이 질환을 악화시키는 원인이 될 수 있지만, 겨울에 흔히 발생하는 감기 같은 상기도 바이러스 감염이 가장 흔한 원인 중 하나”라고 했다. 감염을 막기 위해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면서 독감(인플루엔자)ㆍ폐렴구균 예방접종을 받는 것이 도움이 된다.

최 교수는 “류마티스 관절염의 주요 합병증은 관절의 기능 소실ㆍ변형ㆍ장애, 간질성 폐 질환 등이다”며 “이 같은 합병증으로 발전하지 않도록 조기 진단ㆍ치료와 함께 겨울에도 피로해지지 않을 정도로 적절한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신상윤 기자/ken@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