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Eat
  • 내추럴푸드
  • 추위에 지친 몸, ‘평창 송어’로 이겨내세요
  • 2018.02.0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박준규 기자] 매서운 한파가 끝날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 칼바람에 몸과 마음 모두 움츠러드는 요즘이야말로 입맛을 살려줄 먹거리들이 절실하다. 최근 해양수산부는 이번달에 즐길 만한 수산물로 송어와 미역을 추천했다. 

▶‘평창의 맛’…송어 = 겨울 올림픽 개막을 앞둔 강원도 평창에는 국내에서 규모가 가장 큰 송어양식장이 있다. 평창에서 태어나 자란 송어는 육질이 쫄깃하고 맛이 좋기로 유명하다.

송어는 가을부터 겨울 사이가 제철이다. 보통 회로 즐기는데, 갖은 채소와 콩가루, 초고추장을 섞어서 비빔회로도 먹는다. 칼칼하게 매운탕, 조림, 찜으로 조리해 먹기도 한다.

송어는 대표적인 고단백ㆍ저지방 생선이다. 불포화지방산(DHA)도 풍부하게 든 덕분에 뇌 기능을 개선하고 치매와 빈혈을 예방하는 데에 도움이 된다.

싱싱한 송어는 전체적으로 표면이 매끄럽고 살갖이 투명하면서 살짝 붉은빛을 띤다. 몸집이 무조건 크다고 좋은 게 아니고, 적당한 몸집의 송어의 맛이 더 좋다. 송어는 7~13℃ 정도 수온의 1급수에서 서식한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자연산 송어는 사라졌고 대부분 양식으로 키운다.

올림픽이 열리는 기간에 평창군 진부면 오대천 일대에선 ‘제11회 평창송어축제’도 함께 열린다. 송어얼음낚시, 송어맨손잡기 같은 체험 프로그램이 준비됐고 송어회, 송어구이도 맛볼 수 있다.


▶디톡스가 필요할 때…미역 = 미역은 한국인의 식탁에 빠질 수 없는 대표적인 해조류다. 전국 대부분 연안에서 자생한다.

미역은 무엇보다 천연 ‘디톡스 식품’이다. 미역의 잎과 줄기 부분에 많은 ‘알긴산’은 몸 속에서 미세먼지, 중금속에 달라붙어 몸 밖으로 배출하는 역할을 한다.

섬유질도 풍부하기 때문에 변비를 이겨내는 데 효과가 있고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도 낮춘다. 미역에 든 칼슘은 체내에서 흡수가 잘 된다. 충분한 칼슘 섭취가 필요한 산모들에게 특히 좋은 식품이다.

생미역을 고를 땐 표면에 잡티가 없고 전체적으로 검푸른 빛을 보이는 게 좋다. 건조 미역은 눅눅하지 않고 잘 마른 것을 선택한다. 또 색이 흑갈색을 띠며 잎의 포면은 부드럽되 손에 쥐었을 때 딱딱한 느낌이 드는 게 상품(上品)이다. 물에 담갔을 때 잎이 조각조각 풀어지지 않아야 한다.

nyang@heraldcorp.com

[지금뜨는 리얼푸드]
체중느는 겨울?...'이것' 높이는 음식 먹어라!
이것 한 줌에 모든 영양을 담았다?!
내 요리를 도와줄 신박한 주방 아이템들
채식주의자들이 고기처럼 먹는다는 과일이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