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채식, 뇌졸중 위험 줄인다”
  • 2018.04.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양배추, 브로콜리 등 십자화과 채소 효과 커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채식이 뇌졸중 위험을 줄여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채식이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경동맥이 두꺼워지는 것을 막아주는데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특히 브로콜리, 양배추 등 십자화과 채소의 효과가 컸다.

메디컬 익스프레스에 따르면 웨스턴 오스트레일리아 대학 연구팀이 70세 이상 여성 954명을 대상으로 채식을 어느 정도 하는지, 어떤 채소를 많이 먹는지를 조사하고 뇌로 들어가는 혈관인 경동맥 벽의 두께를 초음파로 측정한 결과 이런 사실이 밝혀졌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채소의 총 섭취량이 가장 많은 그룹이 적은 그룹에 비해 경동맥 벽의 내막-중막두께(IMT: intima-media thickness)가 0.05㎜ 얇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로렌 블렉켄호르스트 영양학 교수는 경동맥 벽의 두께가 0.1㎜ 줄어들면 뇌졸중 위험이 10~18% 낮아진다는 점을 생각하면 이는 결코 적은 차이가 아니라고 설명했다.



채소 중에서는 브로콜리, 양배추, 꽃양배추 같은 십자화과 채소가 가장 효과가 좋은 것으로 밝혀졌다. 십자화과 채소를 하루 10g 섭취하면 경동맥 벽 두께는 평균 0.8%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심장학회 저널(Journal of American Heart Association) 온라인판에 실렸다.

gorgeous@heraldcorp.com

[지금 뜨는 리얼푸드]
▶ 다리 부종에 좋다고 입소문난 잇템 모아봄
호텔 룸서비스로 시키면 '안 좋은' 음식들
요즘 뜨는 오트밀, 스타벅스 신상으로 먹어봄
'하트 시그널' 그 남자의, 에그 스크램블 만드는 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