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미세먼지 대처하기 ③] ‘면역력 강화’ 비타민 AㆍC 많은 제철 과일ㆍ채소 드세요
  • 2018.04.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미세먼지ㆍ황사 심하면 가래ㆍ기관지염 생겨
-“비타민 AㆍC, 피부ㆍ점막 튼튼히…면역력도↑”
- 카페인 포함된 커피ㆍ차 등, 피하는 것이 좋아

봄날의 불청객인 미세먼지와 황사로 건강에는 비상이 걸린다. 미세먼지와 황사가 인체에 들어와 쌓이게 되면 호흡기 질환을 일으키고, 면역력이 저하돼 기침이나 여러 염증 반응ㆍ질환에 노출된다. 먼지나 황사가 많은 날은 외출을 가급적 피하고, 외출 후 손을 자주 씻는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야 한다. 또 영양적으로 균형 잡힌 식사를 통해 면역력과 체력을 증진시켜야 한다.

미세먼지와 황사가 심해지면 가래나 기관지염이 생기는 사람이 많다. 가래나 기관지염에는 비타민 AㆍC가 좋다. 김형미 강남세브란스병원 영양팀장은 “비타민 A와 C는 피부와 점막을 튼튼하게 하고 피로를 풀어 주는 등 면역력을 높이는 성분”이라며 “매일 다양한 과일과 제철 채소를 충분히 먹어 비타민을 챙겨 주면 좋다”고 했다. 



이어 “예로부터 이용되는 식품으로, 생강, 도라지, 연근, 파뿌리, 배즙 등이 있다”며 “목이 건조해지면 가래나 기침이 더 심할 수 있다. 이들 식품을 이용한 차나 따뜻한 보리차나 물을 자주 마셔 미세먼지를 몸 밖으로 배출시키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예로부터 알려진 민간요법로 가래나 기침에는 도라지, 연근, 파뿌리, 배즙 등이 많이 이용되고 있다. 반면 카페인이 포함된 음료나 커피, 차(녹차 등)는 이뇨 작용을 해 오히려 점막을 건조하게 하므로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

김 팀장은 “황사나 미세먼지로부터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힐링 레시피로 비타민 C가 풍부하고 철분ㆍ탄닌 성분이 많아 점막의 염증을 가라앉히는데 도움이 되는 연근과 사포닌, 인, 비타민류, 칼슘 등이 풍부하고, 사포닌의 약리 효과로 거담 등의 약재로 이용되고 있는 더덕을 이용한 뿌리 채소 샐러드를 권한다”고 말했다.



▶뿌리 채소 샐러드와 아몬드&호두 드레싱

<재료>

샐러드 야채(양상추, 치커리, 라디키오 등), 연근 30g, 더덕 30g, 방울토마토 3~4개, 드레싱(아몬드 1큰술, 호두 1큰술, 올리브유 4큰술, 발사믹 식초 1큰술, 소금ㆍ후추 약간)

<만드는 법>

①샐러드 야채와 방울토마토는 한입 크기로 잘라 차가운 물에 담가 둔다.

②연근과 더덕은 얇게 슬라이스한 후 아삭함이 느껴질 수 있도록 살짝 데쳐 준비한다.

③드레싱을 위해 아몬드, 호두는 잘게 다져 준비한 후 올리브유, 발사믹 식초를 넣고 섞어 준다.

④마지막에 소금, 후추로 드레싱에 약간의 간을 한다.

⑤샐러드 야채는 물기를 충분히 뺀 후, 연근과 더덕을 올리고 드레싱을 뿌려 주면 완성된다.

<팁>

양상추 등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한 여러 가지 채소류와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한 아몬드, 호두, 올리브유로 만든 드레싱으로 면역력까지 증진시켜 주는 ‘종합 비타민 샐러드’다. 발사믹 식초 대신 일반 식초 2분의 1큰술을 넣어도 맛에는 크게 지장이 없다.



신상윤 기자/ken@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