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Read
  • 트렌드
  • 홍콩 식문화로 알아본 틈새시장은?
  • 2018.04.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육성연 기자]동서양의 문화가 융합되어 탄생한 국제도시 홍콩은 독특한 식문화로 유명하다. 대표적으로 ‘훠궈(Hot Pot,火鎬) 문화, 통째 먹는 문화, 야식문화’를 꼽을 수 있다. 홍콩의 식문화 분석을 통해 틈새시장을 공략한다면 한류 붐을 타고 한국 식문화에 관심이 많은 홍콩인들에게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좁은 면적 대비 많은 인구로 인해 주택 면적이 협소한 홍콩은 부엌이 좁고 음식 보관 공간도 부족해 외식을 선호한다. 하지만 집으로 손님을 초대하는 등 집안에서 요리를 해야 될 경우에는 끊는 국물에 다양한 식재료를 넣어 데친 후 간단히 먹을 수 있는 훠궈(Hot Pot)를 주로 해먹는다. 냄비요리인 훠궈는 중국 전통 요리로, 지역마다 조금씩 사용하는 재료에는 차이가 있다. 보통 두 개의 칸으로 구분된 냄비에 한쪽에는 담백한 맛의 백탕을 다른 한쪽에는 매운 맛의 홍탕을 채운후 고기, 해산물, 야채 등을 넣고 끊여 먹거나 살짝 데쳐서 먹는다. 한국에도 훠궈와 유사한 탕류와 찌개음식이 있다. 한국의 다양한 탕과 찌개음식을 손쉽게 먹을 수 있는 레트로트 형태로 선보이는 것도 전략이 될 수 있다.

홍콩의 훠궈 (火鎬) 문화

육류의 경우 홍콩인들은 통째로 조리하여 먹는 것을 선호한다. 돼지, 오리, 비둘기 새끼, 거위, 생선을 먹을 때 한국처럼 특정 부위를 주문하는 대신 몸통 전체를 주문해서 먹는 문화이다. 한국의 전기통닭구이도 통째로 먹는 음식이다. 맥주와 궁합이 잘 맞는 통닭구이는 홍콩인들에게 새로운 길거리 음식으로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홍콩의 식당이나 거리에서 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통째 먹는 요리


야식도 홍콩에서 빼놓을 수 없는 식문화다. 홍콩은 약 3~4개월을 제외하고는 연중 무덥고 습하기 때문에 선선한 밤에 야식을 즐겨 먹는다. 한국은 주로 배달주문으로 야식을 먹지만 홍콩인들은 대부분 길거리에서 야식을 즐긴다. 한국의 보쌈, 족발, 순대 등 다양한 야식 메뉴를 선보이는 것도 홍콩 진출시 고려해볼만 하다.

  

홍콩의 길거리 음식


aT관계자는 "포장된 한국의 탕류나 전기구이 통닭, 포장마차 야식 등 홍콩인들이 한국 드라마나 영화에서만 보던 한국의 길거리 음식 문화는 기존 한식당과 차별화되는 독특한 컨셉으로 각광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goregous@heraldcorp.com

 [도움말=신복연 aT홍콩지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