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웰빙
  • 아침에 먹으면 좋은 ‘마실 것’들
  • 2018.09.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고승희 기자] ‘탈수’의 시작은 아침이다. 사람에 따라 다르지만 7~8시간의 수면시간 동안 우리 몸은 아무 것도 마시지 못한 채 아침을 맞게 된다.

탈수가 시작될 수 있는 우리 몸엔 충분한 수분 보충이 필요하다. 밤 사이 지친 몸에 수분을 공급하면 신진대사를 촉진하고, 에너지를 높이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다음은 아침에 마시면 좋은 음료다. 

1. 물

매일 아침 물 한 잔은 보약이다. 아침 첫 잔은 특히 잠들어 있는 신체를 깨운다. 적절한 수분 공급으로 심장이 혈액을 보다 원활하게 공급하는 데에 도움을 준다. 이렇게 공급된 혈액은 산소와 필수 영양소를 세포에 전달해 궁극적으로도 우리 몸이 필요로 하는 에너지를 끌어올려 준다. 또한 공복에서의 물 한 잔은 장 운동을 원활하게 해 변비 해소에도 도움이 된다. 특히 지독한 변비가 있다면 공복에 10℃ 이하의 차가운 물을 마시면 도움이 된다.

물을 그냥 마시는 것이 내키지 않는다면 레몬을 넣어 마셔도 좋다. 비타민 보충을 위해 레몬을 짜서 물에 더하면 보다 상큼하게 수분 보충을 할 수 있다. 레몬의 항산화 물질과 칼륨이 세포의 건강을 유지하도록 돕는다. 구연산은 소화에 좋고신장 결석을 예방한다. 또한 풍부한 비타민C가 아미노산이 교원질로 합성되는 것을 도와 피부를 보호하고, 면역력 향상을 돕는다. 

2. 사과 사이다 식초

물 한 잔(240cc)에 사과 사이다 식초를 1~2큰술을 넣어서 마시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사과 사이다 식초는 지난 몇 년간 새로운 슈퍼푸드로 떠오른 식품이기도 한다. 혈당 수치 개선, 콜레스테롤 감소 등 건강상 이점이 많다.

미국 애리조나 주립 대학에서 진행한 연구(2004)에선 사과 사이다 식초는 고탄수화물 식사에서 인슐린 감수성을 19~34% 향상시키고, 혈당과 인슐린 반응을 현저히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같은 대학에서 2007년 진행된 연구에선 취침 전 사과 사이다 식초 2스푼이 아침 공복 혈당을 4%나 낮춘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미즈칸 그룹 중앙 연구소에서 진행된 연구(2006)에선 사과 사이다 식초에 들어 있는 아세트산이 혈청 콜레스테롤과 트리아실글리세롤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3. 탄산수

탄산수를 마시는 것도 아침 동안 수분 섭취를 위한 좋은 방법이다.

탄산수는 위 속에서 가스를 팽창시켜 포만감을 줘 과식을 방지해주고, 탄산의 자극으로 위산 분비와 소화 촉진의 효과도 있다. 또한 탄산이 결장까지 자극을 줘 변비 해소에도 도움이 된다.

뿐만 아니라 아침 운동 이후 탄산수를 마시면 운동 이후 분비되는 피로 물질인 젖산과 수소 이온을 제거해주는 효과가 있다. 탄산수에 들어 있는 탄산가스 덕분이다. 탄산가스는 또한 수소이온과 결합해 이산화탄소와 물로 변환시키는 효과도 있다. 

4. 녹차

아침에 녹차 한 잔은 신진대사 촉진에 도움이 된다. 특히 녹차에는 세포에 손상을 줄 수 있는 활성산소를 억제할 수 있는 에피갈로카테킨 갈라트(epigallocatechin gallate, 이하 EGCG)와 같은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다. 이 성분이 우리 몸에 많은 이점을 준다.

‘미국임상영양학저널(The 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에 실린 연구에선 매일 마시는 녹차가 난소암 발병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25~55세 사이의 여성 17만 명을 대상으로 30년 동안의 식습관을 추적 조사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녹차를 많이 섭취한 여성들은 난소암에 걸릴 가능성이 무려 31%나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카페인 성분이 들어 있어 집중력 향상과 에너지 증진에도 도움이 된다.

지난 2008년 영양회보(Nutrition Bulletin)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녹차가 기분, 인지 기능 및 신체 활동 능력을 향상시키는 데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5. 방탄커피

한 때 미국에선 방탄커피 붐이 일었다. 커피에 버터를 넣어 마시는 고열량 음료로, 총알도 막아낼 만큼 강한 에너지를 얻을 수 있다(‘Bullet Proof Coffee’)는 뜻에서 방탄커피로 불리고 있다. 버터를 넣어 마셔 ‘버터커피’라고도 불린다.

방탄커피는 실리콘 밸리 출신인 데이브 애스프리(Dave Asprey)는 티베트 여행에서 현지인들이 야크 버터차를 마시며 체온을 유지하는 모습을 보고 이 커피를 개발했다. 그는“방탄커피는 공복에 마셔도 속이 별로 쓰리지 않고 활력과 집중력을 불어넣어 주고, 식욕이 억제되는 최고의 다이어트 식이요법 제품”이라고 강조한다.

방탄커피에는 ‘버터’가 들어가 있어 포만감이 오래 지속된다. 방탄커피 한 잔은 약 4~6시간 가량의 포만감을 안겨 공복감을 줄이고 이후 식사의 폭식을 줄여준다. 때문에 방탄커피 애호가들은 아침 공복에 방탄커피를 즐기고 있다. 또한 방탄커피는 지방 함량이 높아 에너지와 생산성 향상에도 도움이 된다.

6. 야채주스

야채를 갈아 마시는 것만큼 훌륭한 음료도 없다. 아침에 커피 한 잔을 녹색의 야채 주스로 대체한다면 보다 건강한 하루를 시작할 수 있다.

미국 신경학회(AAN) 학술지 ‘신경학’(Neurology)에 실린 미국 시카고 러쉬대 연구팀의 논문에선 평균 나이 81세(58~99세) 성인 남녀 960명을 10여년 동안 추적 조사한 결과 매일 채소를 먹으면 뇌 건강을 지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에 따르면 비타민K와 엽산, 루테인 등 특정 영양소가 풍부한 시금치나 케일, 콜라드 등의 녹색 잎채소의 섭취가 많으면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뇌 노화가 11년이나 늦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케일과 시금치와 같은 잎이 많은 녹색 채소는 특히 음료로 마시기에도 적합하다. 이들 채소를 갈아 마시면 에너지 수준을 높이는 데에 도움이 된다. 철분 함량이 높은 채소는 세포에 산소를 전달하고 피로감을 줄이는 데에 효과적이다.

shee@heraldcorp.com

[지금 뜨는 리얼푸드]
요리 중 기름에 불이 붙었다면?
땅 위의 별, '사차인치'는 무엇?
고기를 '우유'에 담그면 나타나는 변화
'먹는게 남는거야' 추석 먹거리 선물템 무엇?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