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Cook
  • 리얼키친
  • 샐러드도 따뜻하게 즐긴다 ‘단호박 청경채 샐러드’
  • 2018.10.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박준규 기자] 10월로 접어들면서 이른 아침과 밤 기온이 뚝 떨어졌습니다. 거리에선 두터운 겨울 코트를 일찌감치 꺼내 입은 사람들도 보입니다. 지난 여름, 입에 달고 살았던 아이스 커피, 냉면 같은 차가운 음식들은 먹기 부담스러워지는 시기. 덩달아 감기, 몸살에 시달리기도 쉬운 계절입니다. 큰 일교차 탓에 몸의 면역체계가 허술해지기 때문이죠.

이양지 마크로비오틱 연구가는 “따뜻한 성질의 음식을 먹어야 할 때”라고 조언합니다. “채소도 생으로 차갑게 먹기보다는 익혀서 먹는 게 좋다”고 말합니다. 몸 속에 따듯한 기운을 채우고, 갖은 영양소를 보충해서 겨울을 대비하는 것이죠.

따듯한 성질을 가진 대표적인 식재료는 ‘단호박’입니다. 베타카로틴을 비롯해 항산화기능을 하는 성분도 두루 머금은 건강 식재료입니다. 이 단호박을 가지고 온(溫) 샐러드를 만들 수 있습니다. 청경채, 병아리콩을 곁들이면 됩니다.

<‘단호박 청경채 溫샐러드’ 레시피>

■ 필요한 재료
- 미니 밤단호박 1개
- 청경채 5개
- 삶은 병아리콩 1/3컵(취향에 따라 다른 콩을 선택해도 된다)
- 생강 10g
- 소스(간장 1.5큰술, 청주 1큰술, 매실효소액 1.5큰술)
- 올리브유, 소금, 후추 약간

■ 만드는 순서
1. 단호박은 속을 파낸 뒤 물을 조금 넣어 익힌다.

2. 청경채는 반으로 가르거나, 4등분한다.

3. 생강은 채썰어 간장+청주+매실효소액과 섞어둔다.

4. 팬에 올리브유를 조금 두르고 삶은 병아리콩을 볶는다. 소금과 후추로 살짝 간을 한다.

5. 병아리콩을 볶던 팬에 청경채를 넣고 익히다가 미리 섞어둔 생강소스를 끼얹고 더 익힌다.

6. 익은 단호박을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넓적한 접시에 올린다. 사이사이에 익힌 청경채와 병아리콩을 채워넣으면 완성!

nyang@heraldcorp.com

[레시피ㆍ사진=한국마크로비오틱협회]

[지금 뜨는 리얼푸드]
건강식 입문자를 위한 팁
고속도로 휴게소 '아이스크림'이 멀미의 원인?
주방 필수템! 자연분해 거름망 사용기
기억력을 높여주는 향기가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