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Read
  • 트렌드
  • SPC, ‘쉐이크쉑’ 싱가포르서도 매장 연다
  • 2018.10.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내년 상반기 1호점 오픈…2024년까지 10개 이상 출점
- 그룹 글로벌 사업 확대 시너지 기대

인기 프리미엄 버거 브랜드 ‘쉐이크쉑’ 국내 매장을 운영 중인 SPC그룹이 싱가포르 내 사업 운영권도 획득했다. 이에 따라 싱가포르 첫 매장을 내년 상반기에 선보일 계획이다.

SPC그룹의 계열사 파리크라상과 미국 쉐이크쉑 엔터프라이즈는 지난달 25일 ‘싱가포르 사업 운영에 관한 계약’을 맺고 2019년 상반기 중 1호점을 열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1호점 위치는 2019년 새롭게 개장하는 복합 단지 ‘주얼 창이(Jewel Changi)’가 될 예정이다.



쉐이크쉑이 싱가포르 시장 진출 파트너로 현지 기업이 아닌 SPC그룹을 택한 것은 한국 내 매장 운영 성과에 따른 것으로 평가된다.

SPC그룹은 2016년 7월 서울에 한국 1호점인 ‘쉐이크쉑 강남점’을 선보였다. 이후 2년간 7개 매장을 열고 강남점을 세계 최고 수준의 매출을 올리는 매장으로 키워냈다. 또한 쉐이크쉑 파트너사 중 유일하게 번(햄버거빵)을 직접 생산해 매장에 공급하며 세계적 수준의 연구개발(R&D) 역량과 품질력을 뽐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2004년부터 프랑스, 미국, 중국, 싱가포르, 베트남 등 세계 주요 국가에 진출해 350여개 파리바게뜨를 운영 중이다. 이와 함께 배스킨라빈스, 던킨도너츠 등 해외 브랜드를 성공적으로 국내에 도입한 글로벌 사업 역량을 인정받아 싱가포르 현지 기업과 글로벌 경쟁 기업들을 제치고 운영권을 따낸 것이라고 SPC 측은 설명했다.

마이클 카크 쉐이크쉑 글로벌 라이센싱 총괄 부사장은 “쉐이크쉑은 싱가포르의 지리적 중요성을 인지하고 꾸준히 기회를 찾아왔다”며 “한국에서 성공적으로 쉐이크쉑을 운영하고 있는 SPC그룹과 싱가포르에서도 함께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했다.

SPC그룹은 이번 쉐이크쉑 운영권 획득이 단순히 매장 운영에 따른 수익 창출을 넘어 향후 그룹의 글로벌 사업과도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SPC그룹 관계자는 “2024년까지 싱가포르 내에 10개 이상의 쉐이크쉑을 열 계획”이라며 “성공적으로 운영해 파리바게뜨의 글로벌 시장 확대도 탄력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이혜미 기자/ham@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