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GO GREEN
  • 기후변화 이어지면 80년 뒤 맥주 가격 5배 뛴다?
  • 2018.10.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고승희 기자] 기후변후로 가뭄과 폭염이 이어지면 80년 뒤엔 맥주 한 캔을 마시기가 힘들어질 것으로 보인다. 세기말 맥주 가격이 최대 5배까지 뛸 수 있기 때문이다.

학술지 ‘네이처 플랜츠’(Nature Plants) 최신호에 게재된 농업 전문가와 기후 경제학자들로 구성된 국제 연구팀의 연구에 따르면 기후변화의 심각성에 따라 향후 80년 동안 전 세계 보리 수확량이 3% 감소할 전망이다.

연구팀은 기후변화로 맥주의 주원료인 보리 수확량이 줄면 주요 생산국인 벨기에, 체코, 아일랜드 등이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맥주의 두요 생산국이면 자체 소비량이 많고, 원료인 보리를 대부분 수입하고 있는 나라들이기 때문이다. 



이번 연구에서 연구팀은 경제모델을 적용해 보리 수확량 변화가 나라별 맥주 공급과 가격에 미칠 영향을 추산했다.

그 결과 전 세계적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데 실패할 경우 맥주 주요 생산국인 아일랜드, 벨기에, 체코의 맥주 소비량이 3분의 1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영국에서는 맥주 소비량이 25%, 미국에서는 최고 20% 줄어들 것으로 추정됐다. 또한 현재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맥주를 소비하는 중국의 소비량은 9% 줄어들 것이며, 지구촌 전체로는 16%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기후변화를 막으려는 노력이 성공해 온실가스 배출량이 급감한다 해도 맥주 소비량은 감소할 것이라는 결과를 얻었다. 아일랜드, 벨기에, 체코 등의 맥주 소비량은 9∼13% 감소하고 캐나다와 독일에서도 비슷한 수준으로 줄어들 것으로 추산됐다.

맥주 가격의 변화도 상당했다. 기후변화를 막지 못한다면 폴란드의 맥주 가격은무려 5배나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일랜드와 벨기에, 체코에서는 현재 가격의 2배가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연구팀은 현재 전 세계 보리 생산량의 17% 정도만 맥주의 원료로 사용되고 나머지는 대부분 가축 사료로 쓰이지만, 기상이변으로 보리 수확량이 줄면 맥주 제조보다는 굶주린 가축을 먹이는 게 우선순위가 될 것으로 봤다.

연구에 참여한 어바인 캘리포니아대학(UC 어바인)의 스티븐 데이비스 교수는 “장래 기후와 이로 인한 가격책정 여건에 따라 전 세계 수억 명이 맥주를 즐길 수 없게 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shee@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