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Read
  • 트렌드
  • 지난달 세계식량가격 소폭 하락…5월 이후 하락세
  • 2018.11.0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달 유엔식량농업기구(FAO)의 세계식량가격지수는 163.5포인트로 전월(164.9포인트)보다 소폭 하락했다고 4일 밝혔다.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지난 5월부터 하락세가 이어졌다. 설탕·곡물 가격은 상승하고 유제품·육류·유지류 가격은 하락했다.

품목별로는 설탕이 전월보다 8.7% 오른 175.4포인트를 기록했다. 설탕은 주요 생산국인 인도와 인도네시아 지역 생산이 기후 탓에 부진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가격이 올랐다.

곡물은 1.4% 상승한 166.4포인트로, 미국 옥수수 가격이 수출 수요 증가에 따라대폭 올랐다. 유제품은 4.8% 하락한 181.8포인트로 5개월 연속 내림세를 기록했으며, 뉴질랜드를 포함한 주요 수출국의 수출 물량이 증가한 것이 배경으로 풀이됐다.

육류는 2% 하락한 161.6포인트로, 소고기·돼지고기·양고기·가금육 등 전 품목 가격이 하락했다. 유지류는 1.5% 하락한 132.9포인트로, 9개월 연속 하락해 2009년 4월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배문숙 기자/oskymoon@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