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Eat
  • 음료
  • 커피를 자주 마시면 어지럼증 느낄 수 있다?
  • 2018.12.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박준규 기자] 커피를 자주 마시면 빈혈 증상을 겪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커피를 많이 마시는 사람의 혈중 ‘페리틴’(ferritin) 농도가 크게 줄어든 것. 페리틴은 ‘철 저장 단백질’로, 몸 곳곳에 철분을 공급하는 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은 전남대병원 예방의학과 신민호 교수팀의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연구팀은 2007∼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남녀 2만7071명을 대상으로 커피ㆍ녹차 섭취 횟수와 혈중 페리틴 농도의 사이의 관계를 조명했다. 

연구팀은 커피를 마시는 횟수가 늘수록 남녀 모두 혈중 페리틴 농도가 줄어든 것을 확인했다. 커피를 하루에 3잔 이상 마시는 남성의 혈중 페리틴 농도는 ㎖당 92.2ng(나노그램)으로, 하루 1잔 미만 마시는 남성(㎖당 100.7ng)보다 적었다.

여성의 경우도 마찬가지였다. 하루에 커피를 3잔 이상 마시는 사람의 혈중 페리틴 농도는 ㎖당 28.9ng으로 하루 1잔 미만 마시는 여성(㎖당 35.6ng)보다 적었다.

커피를 많이 마실수록 혈중 페리틴 수치가 낮은 것은 커피에 든 카페인이 철분의 흡수를 방해한 결과로 분석된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커피를 자주 섭취하는 것은 혈중 페리틴 농도를 낮추는 것과 관련이 있다”고 적었다.

다만 역시 카페인이 든 녹차에 대해서 연구팀은 “많이 마셔도 혈중 페리틴 농도에 특별한 변화를 주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카페인과 페리틴 수치와 연관성을 밝히는 추가 연구가 필요해 보이는 대목이다.

페리틴은 철분이 신체 각 조직에 원활하게 저장되도록 돕는 작용을 한다. 통상 혈중 페리틴 수치가 ㎖당 30∼40ng 정도면 정상 상태로 본다. ㎖당 페리틴 수치가 20ng 이하이면 약간 부족한 상태, 10ng 미만이면 결핍된 상태로 간주한다.

nyang@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