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Read
  • 상품
  • 온도의 고정관념 깨니 더 맛있어진다
  • 2019.02.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시리얼은 차가운 우유가, 국수는 뜨겁게 호호불면서 먹어야 제 맛이라는 공식이 깨지기 시작했다. 하지만 시리얼을 꼭
차가운 우유와 먹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은 일종의 고정 관념이다. 새로운 시도를 즐기는 밀레니얼 세대의 취향에 따라 최근에는 온도에 대한 고정관념을 깬 새로운 레시피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
 
▶따뜻하게 먹는 ‘핫 시리얼’ =최근 시리얼 시장을 견인하고 있는 그래놀라도 따뜻한 우유와 함께 먹는 트렌드가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 지난해말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Euromonitor)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시리얼의 본고장인 미국에서도 최근 5년간 차갑게 먹는 RTE(Ready To Eat) 시리얼 시장은 1.9% 감소한 반면 핫시리얼은 1.7% 성장했다. 오는 2023년까지는 4.2%의 높은 성장세가 예상된다. 시리얼을 따뜻하게 먹을 때 실제 식사와 유사해지면서 포만감이 더 늘어난다는 것도 장점이다.
그래놀라(Granola)는 지난 1863년 뉴욕에서 개발된후 1960년대부터 북미에서 건강한 아침 식사와 스낵대용으로 알려진 제품이다. 슈퍼푸드인 압착 귀리등 몸에 좋은 통곡물에 꿀을 넣어 오븐에서 바삭하게 구운 후 과일과 너트 등을 더해 만든다. 아몬드우유나 귀리 우유처럼 식물성 우유를 넣어 먹는 것도 새로운 트렌드이다. 이러한 추세에 맞춰 대표 시리얼 브랜드인 켈로그는 유명 요리 블로거 ‘꼬마츄츄’와 함께 핫 시리얼 방식을 동영상으로 공개하기도 했다. 특히 리얼커피가 코팅된 켈로그의 ‘모카그래놀라’는 따뜻한 우유를 넣으면 모카라떼로도 즐길 수 있어 아침식사와 모닝커피를 한번에 즐길 수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박재희 농심켈로그 뉴트리션 매니저는 “핫 시리얼을 경험한 소비자들은 든든한 한끼 식사로 충분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며 “따뜻하게 데운 우유에 시리얼을 부으면 보다 부드럽고 새로운 시리얼을 즐길 수 있다” 고 전했다.
  
켈로그 '모카그래놀라' [출처=블로그 꼬마츄츄]

▶따뜻한 와인 ‘뱅쇼’=온도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고 국내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는 음료로는 뱅쇼를 들 수 있다. 뱅쇼는 프랑스인들이 과일과 함께 와인을 따뜻하게 만들어 즐기는 음료이다. 와인, 계피막대, 정향, 얇게 썬 오렌지 등을 넣고 끓여주면 완성이다. 일반적으로 레드와인을 사용하지만, 차갑게 먹는 것으로 익숙한 화이트와인을 사용해도 된다. 유럽의 쌍화차라 불리우며, 감기예방에도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뱅쇼가 인기를 끌자 주류 업계에서도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롯데주류는 뱅쇼를 만들기에 좋은 가성비 높은 와인으로 ‘칼로로시’ 제품을 추천한다. 프리미엄 디저트 카페인 투썸플레이스는 올 겨울 ‘시그니처 뱅쇼’로 인기를 끌기도 했다. 로즈마리와 시나몬 스틱을 넣어 풍미를 더했으며 무알콜로 출시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메뉴다. '시그니처 뱅쇼'는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년 연속으로 출시되면서 투썸 겨울 대표 메뉴로 자리잡았다.
투썸플레이스 '시그니처 뱅쇼'

▶차가운 수프 ‘가스파초’=수프 역시 따듯하게만 먹을 필요는 없다. 스페인의 대표 음식인 가스파초(Gazpacho)는 차갑게 먹는 냉수프다. 레시피도 복잡하지 않다. 껍질을 제거한 토마토를 4등분한 후 오이, 피망, 마늘 등과 함께 블렌더에 갈아준다. 체에 거른 다음 올리브오일, 와인식초, 레몬즙, 토마토 페이스트 등을 넣고 다시 한번 블렌더에 갈아준 뒤 소금으로 간을 하면 끝이다. 시큼한 맛을 지녀 식욕을 돋우는 전체 요리로도 즐길 수 있으며, 바게트 빵 등에 발라 먹어도 좋다.
 

▶뜨겁지도 차갑지도 않은 ‘미지근한 국수’=국수는 뜨겁게 먹거나, 차가운 냉국수로 먹는다는 고정 관념을 깬 국수도 인기를 끌고 있다. SNS를 통해 맛집으로 인기몰이 중인 ‘풍국면’은 뜨겁거나 차가운 국물 대신 40도에 맞춘 국수를 판매한다. 대구의 국수 맛집으로 유명한 ‘국수마을’도 사계절 내내 미지근한 육수의 잔치국수를 제공한다. 
'풍국면'

 
gorgeou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