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웰빙
  • 中의대 “양파ㆍ마늘 많이 먹으면 대장암 위험 낮아져”
  • 2019.03.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민상식 기자] 우리 음식에 빠지지 않는 마늘과 양파는 면역력 증진과 감기 예방 등에 도움이 되는 식재료다.

특히 발암 물질의 전이를 막아주는 항암 효과에도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 마늘, 양파 등에는 생리 현상에 영향을 미치는 폴리바놀이나 유기유황 같은 성분이 들어 있다.

이런 성분이 암세포의 성장을 억제한다는 연구결과도 나왔지만, 지역과 인종에 따라 결론의 편차가 컸다. 


학계에서 이를 두고 항암효과 논쟁을 벌이는 가운데 중국 연구진이 양파, 마늘 등을 많이 섭취할수록 대장암(결장·직장암) 발병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보고서를 내놨다.

영국의 의학 전문매체 ‘메디컬뉴스투데이에 따르면 중국 랴오닝(遼寧)성의 성도 선양(瀋陽)에 소재한 ‘중국 의과대학 부속 제1 의원(First Hospital of China Medical University)’는 최근 이같은 내용의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보고서를 보면 섭취량이 가장 많은 성인 그룹의 경우 가장 적은 그룹보다 대장암 발병 위험이 79% 낮았다.

남성과 여성에서 모두 주목할 만한 효과가 확인된 것도 눈길을 끈다. 이전의 다른 연구에선 성별에 따라 이런 채소류의 항암 효과가 들쭉날쭉했다.


또 이런 채소류의 섭취가 대장암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있는 선종성 용종(adenomatous polyps)의 발생도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계의 논쟁을 의식한 연구팀은 분석 틀의 세밀한 설계에 주의를 기울였다. 일례로 833명의 대장암 환자로 실험군을, 동일한 숫자의 건강한 지원자들로 대조군을 각각 구성하고, 연령과 성비, 거주 지역도 균형을 맞췄다. 그런 다음 검증된 양식의 식습관 설문조사와 개별 면담을 진행했다.

연구보고서의 제1 저자인 즈 리 박사는 “마늘과 양파 등을 많이 섭취할수록 (항암) 효과가 좋아지는 경향이 있다는 유의미한 결과를 얻었다”고 강조했다.

이 보고서는 최근 ’임상 종양학( Clinical Oncology)‘ 아시아·태평양 판에 실렸다.

ms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