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신약 성공률 높이려, 제약協-의약품안전관리원 맞손
  • 2019.09.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의약품 안전관리 및 신약개발 협력 MOU
교육·연구·인적 교류, 개발 및 사용 체계 구축도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9일 서울 방배동 협회 회관에서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원장 한순영)과 의약품 안전관리의 발전과 신약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원희목(왼쪽)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과 한순영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장이 업무협약서에 서명한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의약품안전관리원은 의약품 안전정보를 수집·분석·평가해 제공하고 의약품 안전사용(DUR) 정보 개발,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사업, 마약류 통합관리시스템 운영 등 의약품 안전조치를 위해 안전관리 체계를 연구·관리하고 있다.

양측은 이날 MOU에 따라 다양한 의약품 정보의 교류로 산업계의 신약개발 성공률을 높이고 국민들의 안전하고 올바른 의약품 사용을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세부적으로는 ▷교육·연구·인적 교류에 관한 협력 ▷의약품 안전관리를 위한 각종 활동 ▷신약 등 의약품 연구개발 및 사용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 ▷기타 양 기관이 발전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업무 등을 공동으로 진행한다.

원희목 회장은 “제약바이오산업은 미래먹거리임과 동시에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사회적 산업”이라며 “가장 기본이 되는 의약품 안전을 위해 각 기관이 가진 정보와 가치 공유로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한순영 원장은 “의약품 안전관리는 국민보건뿐만 아니라 의약품 수출로 이어져 국내 제약산업의 국제 경쟁력 확보에도 커다란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이번 협력을 바탕으로 산업 발전과 신약개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abc@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