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Read
  • 트렌드
  • 디즈니랜드도 채식 식단…식물성 핫도그 인기
  • 2019.10.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민상식 기자] 미국 플로리다 주 올랜도 디즈니월드와 계열 호텔, 리조트 안에는 식당과 푸드트럭 등 음식을 파는 공간이 600곳이 넘는다.

이 곳에서 동물 고기가 주재료인 햄버거와 핫도그는 가장 잘 팔리는 메뉴다. 연간 햄버거는 1000만개, 핫도그는 600만개가 팔린다. 칠면조 다리 구이로 사용하는 칠면조 고기도 연간 8억 킬로그램(㎏)이 넘는다.

이처럼 동물성 식품의 천국인 디즈니랜드에서 그동안 채식주의 식품을 찾는 것은 쉽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디즈니랜드에 채식주의자용 식단이 대거 등장했다. 미 CBS뉴스 등에 따르면 올랜도 디즈니월드 내 식당들은 이달 초부터 채식 메뉴를 판매하고 있다. 동물성 고기, 유제품, 달걀, 꿀을 빼고 곡류, 견과류, 야채, 과일 등 식물성 식품으로 제조된다.

핫도그를 판매하는 케이시스 코너(Casey’s Corner)에서는 식물성 재료로 만든 ‘슬로우 도그’가 판매되고 있다.

채식주의 메뉴는 400여개에 이를 예정이다. 당근을 주재료로 쓴 뇨끼(이탈리아 파스타의 일종)나 채소 만두, 두부 튀김, 콜리플라워로 만든 타코, 병아리콩, 오일, 마늘을 섞은 중동 음식 후무스 등이 있다.

디즈니랜드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우리는 항상 디즈니에서 경험하는 식단에 맛과 혁신, 창의성을 가져다 줄 방법을 찾고 있다”면서 “디즈니가 새로운 메뉴를 개발할 때 가장 먼저 고려하는 게 고객의 피드백”이라고 밝혔다.

올랜도 디즈니월드의 식물성 핫도그 [인스타그램 coorsie 계정 캡처]

채식 메뉴를 구별하는 방법은 쉽다. 채식을 기반으로 한 음식에는 나뭇잎 모양 아이콘이 부착돼 있다.

캘리포니아 주 애너하임 디즈니랜드에서는 내년 봄부터 놀이공원과 계열 호텔 3곳 내 식당에서 비건 메뉴를 추가하고, 이후 파리, 홍콩 등 해외 디즈니랜드로도 채식 식단을 확대할 계획이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기업들이 채식 식단 확대에 관심을 갖는 이유는 채식 인구가 꾸준히 증가세에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글로벌 채식 인구는 전체 인구의 40%가 채식주의자인 인도인을 제외해도 2017년 기준 1억8000만명에 달한다. 그중 육류를 비롯해 해산물, 유제품, 달걀, 꿀 등 동물에서 얻은 식품은 일체 먹지 않는 비건은 채식인의 30%인 5400만명 정도다.

한국채식연합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인구의 2∼3%인 100만∼150만명이 채식 인구로 추정됐다. 10여년 전인 2008년 15만명보다 10배 증가한 규모다.

ms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