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세계 첫 반려견 치매 신약, 내년에 한국서 나온다
  • 2019.12.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엔티파마, 노령견대상 예비임상 성공적
서울대동물병원, VIP동물병원 임상3상 곧 착수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개도 치매에 걸린다.

반려견이 치매에 걸리면 공간 인지능력 장애, 가족과의 관계 장애, 수면장애, 집안에 대소변 오염을 일으킨다.

[이미지 출처=유료사이트 123RF, 저작권 있음]

반려견 스스로는 물론 보호자인 사람의 삶의 질이 현격히 떨어진다.

지난해 지엔티파마는 이리온 동물병원에서 중증 치매로 진단된 6마리 노령견을 대상으로 예비 임상연구를 진행했다.

8주 동안 ‘크리스데살라진’을 투여 받은 모든 반려견의 인지기능과 행동기능이 정상으로 개선돼 약품의 치료효과와 안전성을 확인했다.

‘크리스데살라진’은 반려견 치매와 알츠하이머 치매의 원인인 ‘아밀로이드 플라크’, ‘타우 인산화’와 뇌신경세포 사멸을 유발하는 ‘활성산소와 염증’을 동시에 억제하는 다중 표적 약물이다.

지엔티마마는 3일 수원 컨벤션센터에서 바이오, 제약, 반려견 건강 분야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치매신약 ‘크리스데살라진’과 뇌졸중신약 ‘Neu2000’의 임상연구 진행 상황을 공개하면서 반려견 치매 치료제 상용화의 청신호가 켜졌다는 뜻을 밝혔다.

지엔티파마는 예비 임상연구를 기반으로 인지기능장애를 앓고 있는 반려견 40마리를 모집하여 ‘크리스데살라진’의 임상 3상 연구등록을 완료했다. 이번 임상에는 서울대 동물병원, 충북대 동물의료센터, 헬릭스 동물메디컬센터, VIP 동물의료센터, N동물의료센터, 해마루 동물병원, 대구 동물메디컬센터, 부산 제일2차 동물메디컬센터가 참여했다.

지엔티파마측은 내년 초에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신약승인신청을 해서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내년 상반기에 세계 최초의 반려견 치매 치료제 출시가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엔티파마 곽병주 대표이사(연세대 생명과학부 겸임교수)는 “알츠하이머 치매와 유사한 반려견 치매에 대한 예비 임상연구에서 ‘크리스데살라진’의 효과가 입증됐다”며 “내년에는 ‘크리스데살라진’의 효과를 바탕을 알츠하이머 치매 증상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되는 고위험군을 선별해 알츠하이머 치매 임상연구를 본격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엔티파마는 임상발표회에서 중국에서 헹디안 그룹 아펠로아사와 함께 238명의 뇌졸중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했던 ‘Neu2000’의 임상 2 상 연구에 대한 진행 결과도 일부 공개했다. 미국 국립보건원 뇌졸중 척도(NIHSS) 기준 6 이상의 중등도 환자에게 고용량의 Neu2000을 5일동안 투여하였을 때, Neu2000은 뇌졸중 후 2 주, 1 개월, 3 개월에 나타나는 장애를 줄이며 뇌졸중 환자에게 안전한 것으로 입증됐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abc@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