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삼성바이오로직스, 'JP모건 컨퍼런스'에서 글로벌 메이져 제약사와 '동급 위상'으로 발표한다
  • 2020.01.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대 규모의 메인 행사장 배정…작년 한국기업 최초 이후 2년 연속

- 설립 후 사업성과 등 발표…2020년 목표 및 중장기 비전 제시 예정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 김태한)가 13일(월)부터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글로벌 투자행사인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 참가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7년 한국기업 최초로 메인 트랙(Main Track)을 배정받은 데 이어 지난해부터는 한국기업 최초로 '그랜드볼룸'을 배정받아 글로벌 투자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그랜드볼룸은 약 800석 규모의 대형 발표회장으로 화이자(Pfizer), 로슈(Roche), 존슨앤존슨(Johnson&Johnson) 등과 같은 글로벌 메이저 제약사들에게만 배정되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2019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사장이 발표를 하고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에도 2년 연속 '그랜드볼룸'을 배정받아 발표에 나서며 글로벌 시장에서의 탄탄한 입지와 주요 투자자들 사이에서 높은 위상을 인정받았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현지시간 15일(수) 오후에 있을 발표를 통해 'Innovation and Growth of Samsung in Biologics Industry'를 주제로 그간의 성과와 2020년 목표 및 중장기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발표에는 대표이사인 김태한 사장과 존 림 부사장이 나선다. 올해로 38회째를 맞은 'JP모건 컨퍼런스'는 매년 1월 글로벌 투자은행인 JP모건의 초청을 받은 전세계 500여개의 바이오·제약기업들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모여 주요 사업성과 및 비전 등을 발표하는 헬스케어 분야의 최대 투자 행사다. 'JP모건 컨퍼런스' 기간에는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위한 미팅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업계의 최신 트렌드도 한눈에 파악할 수 있어 업계 종사자 및 전 세계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kty@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