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속보]경북 경산에서 초·중·고 학생 6명, 교직원 4명 코로나19 확진
  • 2020.02.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경북지역 유치원과 초·중·고 학생 6명과 교직원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경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4일 경산지역 초등학생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데 이어 26일 4명, 27일 1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추가 확진자에는 유치원생과 중학생, 고등학생이 포함돼 있고 거주 지역별로 보면 경산 4명, 성주 1명, 상주 1명이다.

27일 모두의 퇴근 시간인 오후 6시께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들을 야간에 보살피기 위해 의료진이 투입되고 있다. 연합뉴스

도교육청 측은 학생들 상당수가 부모나 다른 확진자와 밀접 접촉으로 감염된 것으로 보고 있다. 학생 외에도 상주, 청도, 안동지역 교사 3명과 교육공무원 1명 등 교직원 4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학생 감염자가 늘자 도교육청은 일선 학원에 휴원을 적극적으로 권고하고 있다. 현재 도내 학원 휴원율은 83%다. 또 가정에서도 개인위생 수칙을 지켜 달라고 요청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주까지 상황을 더 지켜본 후 다음 주에 개학 추가 연기가 필요할지 검토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kty@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