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GO GREEN
  • ‘세계 벌의 날’ 캘리포니아 아몬드협회, 꿀벌 보호를 위한 노력 지속
  • 2020.05.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육성연 기자]5월 20일은 ‘세계 벌의 날(World Bee day)’이다. 개체 수가 격감하고 있는 꿀벌을 보존하고 생태계의 지킴이로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꿀벌을 알리기 위해 유엔(UN)이 제정한 날이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꿀벌은 전 세계 식량의 90%를 차지하는 100대 농작물 중에서 약 70%에 해당하는 농작물의 수분을 담당한다. 또한 주변 환경에 매우 민감한 꿀벌의 서식은 곧 그 지역의 자연 생태계가 건강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환경 지표종이기도 하다. 올해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꿀벌의 수분에 의존하는 농작물 생산에 난관이 예상되면서 꿀벌 건강과 이들의 생태계 보존이 더욱 주목받고 있다.

 

 [사진=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

특히 자가 수분이 불가능한 아몬드 나무의 경우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꿀벌의 존재가 필수적이다. 동시에 아몬드 꽃가루는 꿀벌이 필요로 하는 10종류의 아미노산을 제공하여 벌집이 튼튼하게 자라도록 돕는다. 이처럼 상호의존적 관계에 놓인 꿀벌과 아몬드의 관계를 유지하도록 미국 캘리포니아 아몬드 농장에서는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2월과 3월 사이에 피는 아몬드꽃은 긴 겨울을 보낸 꿀벌이 처음 맞이하는 양질의 식량원으로 양봉가들은 개화 전 캘리포니아 전역의 아몬드 농장으로 벌통을 운반한다. 개화 후 아몬드 농장에서 양질의 꽃가루와 꿀을 모은 꿀벌은 그들의 서식지인 벌집을 키우고, 양봉가들은 크기가 큰 벌집의 경우 두 개로 갈라놓은 작업을 통해 더 많은 벌들이 농작물을 수분하고 꿀을 모을 수 있도록 돕는다. 즉 아몬드 농장의 벌집들은 미국 전역에 꿀벌을 퍼뜨리면서 해바라기, 감귤, 블루베리 등 더 많은 농작물이 수확되도록 전초 기지로 작용하는 셈이다.

 

양봉가들의 이러한 노력에 부흥하고자 아몬드 농가는 2000년대 초부터 양봉가에게 벌집당 평균 200달러 (한화 약 25만 원) 를 지불하고 아몬드 나무 기준 면적당 2개의 벌집을 임대하고 있다. 이는 양봉가로부터 벌들을 무상으로 제공받던 것과는 확연히 달라진 모습이며, 이러한 상호 협조적 관계는 아몬드와 꿀벌의 건강한 공생 관계에 이바지하고 있다.

 [사진=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는 아몬드 생산뿐 아니라 세계 식량 공급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꿀벌 보호에 앞장서고있다. 지난 1995년부터 꿀벌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5대 요인(진드기, 해충, 질병관리, 유전적 다양성, 살충제 노출)에 관한 연구 사업에 125건에 350만 달러(한화 약 43억 원)를 지원해 왔다. 지난 1월에는 세계 최대 비영리단체 ‘폴리네이터 파트너십(Pollinator Partnership)’과의 제휴를 통해 꿀벌 친화적 농업 프로그램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디지털 맵핑 도구인 ‘비웨어(BeeWhere)’ 의 개발 및 출시도 지원하고 있다. 비웨어란 양봉가가 모바일 앱을 통해 벌집의 위치를 쉽게 알 수 있는 실시간 GIS(Geographic Information System) 맵핑 시스템이다.

 

김민정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 한국지사 이사는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는 꿀벌 보호를 위한 선제적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아몬드 농가와 양봉가의 발전을 위한 새로운 시도를 이어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꿀벌 건강 연구를 위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지속가능한 아몬드 생산에 힘쓸것”이라고 강조했다.

gorgeou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