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김태열 기자의 생생건강] 임산부라면 꼭! 알아야할 "예방접종·영양제 필수정보는?"
  • 2020.06.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임신 중에도 피하지 말아야할 접종은 독감‧백일해
-엽산‧철분은 섭취하고, 비타만D‧비타민A 과다복용 주의해야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면역력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는 요즘, 특히 아이를 가진 임신부의 면역력과 감염병에 대한 대비가 더욱 강조되고 있다. 실제로 여러 가지 감염병이 엄마와 태아의 안전을 위협해, 유산이나 심각한 태아기형을 초래하기도 한다.

예방접종은 혹시나 발생할 수 있는 감염병에 대한 항체를 생기게 해주어 엄마와 태아의 건강을 지키는 가장 손쉬운 방법이다. 또 예방접종을 통해 엄마에게서 태아에게로 전달되는 다양한 항체는 출생 직후 신생아의 수동면역에 중요한 역할도 한다. 건강한 임신과 출산을 위해 필요한 예방접종과 영양제에 대해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산부인과 편승연 교수와 함께 자세히 알아본다.

▶임신부에게 꼭 필요한 예방접종, "인플루엔자‧백일해"= 모든 임산부들은 매 임신 시마다 권고되는 예방접종이 있다. 바로 인플루엔자 예방주사와 백일해 예방주사다. 이 두 가지는 매번 임신 시마다 맞도록 권고된다. 인플루엔자는 엄마와 태아 모두에게 면역력을 주기 위해 맞도록 권고하며, 모든 임산부들은 주수와 상관없이 인플루엔자가 유행하기 시작하는 시기에 맞도록 해야 한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산부인과 편승연 교수는 “백일해는 태어난 직후 신생아에게 수동 면역을 만들어 주기 위한 목적으로 임산부가 맞도록 권유하고 있다” 면서 “항체의 농도는 예방주사를 맞은 직후에 가장 높고, 태반을 통해 태아에게 전달되는 양은 주수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백일해 주사의 경우에 예방 접종을 하는 주수가 중요하며, 27주에서 36사이에 접종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임신부에게 꼭 피해야할 예방접종, "홍역‧볼거리‧풍진‧수두‧인유두종‧결핵"=물론 피해야하는 접종도 많다. 예방주사는 그 제조과정에 따라 생백신과 사백신으로 나뉜다. 생백신은 말 그대로 살아있는 그러나 약화된 바이러스를 이용한 백신이고, 사백신은 죽은 백신을 말한다. 생백신은 태아에게 항체 형성이 아니라 감염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맞지 않는 것이 좋다. 대표적인 생백신으로는 MMR백신으로 알려져 있는, 홍역, 볼거리, 풍진에 대한 예방주사가 있다. 홍역, 볼거리, 풍진 감염은 임산부와 태아에게 치명적이며, 선천성 기형이 있는 태아를 출산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편승연 교수는 “임신기간 중에 MMR 주사는 피해야만 한다.” 면서 “임신을 준비하는 기간에 홍역이나 풍진 항체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고, 항체가 없을 경우 임신 준비 단계에서 MMR 예방접종을 시행하며, 예방접종 후에는 4주 이상 피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자궁경부암(인유두바이러스) 예방접종은 출산 이후로 연기=수두 백신 또한 피해야하는 예방주사다. 임신기간 중 수두감염은 엄마와 태아 모두에게 위험할 수 있기 때문에, 예방접종 과거력이 없는 가임기 여성에서는 임신 전에 수두 백신을 맞는 것이 좋다. 수두 예방접종을 한 경우, 3개월 이상 피임하는 것이 좋다. 면역력이 없는 임산부가 수두에 걸린 환자와 접촉한 것이 확인되는 경우, 약독화 수두 생백신 대신에 수두바이러스-특정-항체를 주사해야 한다. 편승연 교수는 “특히 최근 가임기 여성들 사이에서 접종이 많아진 인유두바이러스 예방주사(가다실, 서바릭스 등, 총 3회 접종)의 경우, 임신을 한 경우에는 안정성이 확보되지 않았으므로 출산 후로 접종을 미루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결핵 예방주사와 대상포진 예방주사 또한 임신기간에 피해야 한다.

▶건강한 임신과 출산을 위한 또 다른 선택 '영양제' =임산부에서 복용을 권장하는 대표적인 영양제는 엽산과 철분제다. 모든 임신을 준비하는 여성은 임신 한 달 전부터 매일 400microgram의 엽산을 먹도록 추천된다. 임신 12주까지 먹었을 때, 신경관결손증과 관련된 태아 합병증을 줄인다는 다양한 연구 결과가 있다. 이전 신경관결손증이 있는 태아의 임산력이 있는 경우 임신 3개월 전부터 임신 12주까지 4mg의 고용량 엽산을 먹도록 권유한다.

철분은 임신 중 산모의 혈액량 증가와 태아 뇌발달에 중요하며, 하루 권장량은 30mg이다. 하지만 1분기 빈혈수치(헤모글로빈수치, Hb)가 11g/dL 이하이거나 2분기 10.4g/dL 이하면 최대 120mg까지 복용하도록 한다. 위장장애로 철분제 복용 어려운 경우, 정맥철분제 투여 가능하나 의사와 상의 후 투여하는 것이 좋다.

오메가-3의 경우 조산을 방지하고 신생아 뇌 발달에 관여한다는 내용이 알려지면서 많은 임산부들사이에서 오메가-3 복용에 관한 많은 관심이 생겨나고 있다. 하지만 균형 잡힌 식단으로 필요한 충분한 양의 오메가-3 섭취가 가능하며, 식물성 오메가-3의 경우에는, 실제 태아발육에 필요한 형태로 변환되지 않아 복용을 권유하지 않는다.

비타민 D와 칼슘도 태아 발육에 필요한 양은 균형 잡힌 식단으로 충분히 섭취 가능하며, 아직까지 모든 임산부에 대한 비타민 D 검사를 하는 것에는 논란이 있다. 산부인과 편승연 교수는 “특히 비타민 A는 필수적인 비타민이긴 하나 과용량 복용이 태아의 선천기형의 원인이 될 수 있다”면서 “ 과도한 종합비타민 복용은 오히려 독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용량을 확인하고 복용하는 것이 좋으며, 여러 가지 종합비타민을 함께 섭취하는 것은 용량 과다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편승연 교수는 “최근 출산연령이 높아지는 고령임신이 많아지면서 건강한 임신과 출산을 위한 다양한 지침들이 나오고 있다”면서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당연하게도 임신 전부터 자신의 건강상태를 점검하여 건강한 상태에서 임신을 하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kty@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