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김태열 기자의 생생건강 365]당뇨발로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 '당뇨발 치료의 골든타임'
  • 2020.07.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당뇨창상'은 당뇨병을 가진 사람의 발에 생기는 손상의 총칭입니다. '당뇨발', '당뇨족(足)' 또는 '당뇨병성 족부궤양'으로도 불립니다. 당뇨발은 좁은 의미에서 발에 난 창상이나 궤양만을 지칭하지만 넓은 의미에서는 발에 나타나는 다양한 병변을 모두 칭합니다.

당뇨발은 대개 혈관장애나 신경장애(감각저하) 때문에 발생합니다. 감염과 당뇨병으로 나타나는 세포 재생능력 저하도 당뇨발의 원인으로 꼽힙니다. 이런 원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처음에는 발에 감각 이상이 생긴 정도로 시작해 감각 마비가 오면서 상처가 생겨도 모른 채 방치하게 됩니다. 외상이 없어도 혈액순환 부전으로 발가락 끝이 괴사하거나 갈라진 피부 사이로 세균이 침범해 감염에 의한 상처가 생기기도 합니다.

당뇨병 환자라면 발에 아무리 작은 상처가 나더라도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합니다. 당뇨병에 걸리면 혈액순환이 잘되지 않고 피부 재생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자연 치유가 어렵고 소독만 한다고 상처가 낫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작은 물집으로 시작된 상처를 방치하면 이곳에 염증이 생기고 나중에 가서는 궤양으로 악화될 수도 있습니다.

당뇨발은 환자 상태에 따라 적용하는 치료법도 다릅니다. 당뇨발 치료에는 상처 부위에 산소를 최대한 공급해 치유를 촉진하는 '고압산소치료법', 상처 부위의 균을 제거하고 세포 기능을 활성화하는 '초음파치료법', 레이저를 조사해 피부세포 기능을 활성화하는 '레이저 치료법' 등 최신 치료법을 활용합니다. 필요한 경우 전기 자극으로 통증 신호를 차단하는 '전기자극치료법'을 적용하는데, 이는 당뇨발 환자 대부분 족부 감각 둔화를 겪는 것과 달리 3명 중 1명은 신경세포 장애로 극심한 통증을 느끼기 때문입니다. 단순한 상처로 생각해 당뇨발을 방치하다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당뇨발이 의심된다면 하루라도 빨리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도움말 : 고려대구로병원 성형외과 한승규 교수〉

/kty@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