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웰빙
  • "컵밥 한 끼에 하루 나트륨 50%"
  • 2020.09.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육성연 기자]간단하게 한 끼 식사를 해결할 수 있는 '컵밥'이 열량은 낮은 반면 나트륨 함량은 하루 기준치 섭취량의 절반이 들어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이 제육덮밥류, 육개장국밥류 등 시중에 판매되는 13개 컵밥 제품을 대상으로 시험·평가한 결과다.

2일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컵밥 13개 제품을 대상으로 영양성분 함량, 안전성 및 표시 적합성 등에 대해 시험·평가한 결과, 전 제품의 평균 열량은 하루 에너지 섭취 참고량(2000㎉)의 21.7% 수준으로 한 끼 식사를 대신하기에는 부족했으며, 나트륨은 1일 기준치(2000㎎)의 50.3%로 높아 영양 불균형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제품별로 살펴보면 제육덮밥류는 제품별 열량이 368~625㎉, 나트륨 함량이 408~1337㎎ 수준이었다. 육개장국밥류는 열량이 313~392㎉, 나트륨 함량이 1043~1532㎎ 수준으로 조사됐다.

소비자원의 설문조사 결과에서는 소비자의 34.2%가 컵밥과 함께 라면·컵라면 등을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소비자원은 라면과 컵라면은 나트륨 함량이 각각 1729㎎(1일 기준치의 86.5%)과 1534㎎(76.7%)으로 높기 때문에 함께 섭취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또한 일부 제품은 영양성분, 주의표시의 개선이 필요했다. ‘매콤삼겹덮밥(㈜아모제)’ 제품은 실제 당류 함량이 17g으로 표시값 10g보다 높아 영양표시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한편 컵밥을 포함하는 ‘가공밥’의 시장규모는 지난 2018년 기준 즉석조리식품 시장규모 9026억 원의 약 52%인 4660억 원 수준이다.

gorgeou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