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Cook
  • 리얼키친
  • ‘까망베르와 꿀사과’ 프랑스 치즈와의 꿀조합은?
  • 2020.09.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럽연합X프랑스국립낙농협의회, ‘유럽 홈 오브 치즈’ 캠페인, 비대면 온라인 마스터 클래스 개최
- 한국∙중국∙일본∙대만 네 개국 인플루언서 대상으로 유럽 치즈 홍보
- 세계적인 치즈 장인 파비앙 드구레(Fabien Degoulet), 치즈 즐기는 방법 소개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최근 유럽 연합과 프랑스 국립낙농협의회(CNIEL)가 유럽 치즈를 주제로 한 온라인 마스터 클래스를 개최했다. ‘유럽 홈 오브 치즈’ 캠페인으로 열린 이번 행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유럽, 홈 오브 치즈'(Europe Home of Cheese) 캠페인은 국내에서 유럽 및 프랑스 치즈의 오랜 역사와 기술적 노하우 등의 정보를 전달할 뿐만 아니라, 레시피 소개, 소비자 대상 행사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아이러브한식’ 대표이자 셰프인 제이디(JD)와 퍼퓨머리 ‘날다’의 대표, 오하니 조향사는 연사로 참여해 프랑스 치즈를 이용한 레시피를 제안했다. 오하니 조향사는 유자청, 오렌지, 자몽 등의 시트러스한 향과 까망베르 치즈가 품은 버섯향과의 조화가 훌륭한 레시피를 소개했다. 한식과 유러피안 장르를 넘나들며 모두 섭렵한 제이디 셰프는 프랑스 치즈 에뿌아스에 장조림, 달걀밥을 더한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새로운 메뉴를 만들어냈다.

조향사 오하니의 시트러스 까망베르
셰프 제이디의 달걀밥과 에뿌아쓰를 넣은 매콤한 소스, 장조림

‘세계 최고 프로마제 콘테스트’ 2015년 우승자인 파비앙 드구레(Fabien Degoulet)도 프랑스 치즈를 즐기는 다양하고 쉬운 노하우를 전수했다. 3대째 이어오는 프로마제(치즈 전문가이자 장인을 뜻하는 프랑스어) 집안 출신인 파비앙은 프랑스의 4가지 대표 치즈에 대한 활용팁을 소개해 주목을 끌었다. 빵과 과일처럼 친숙한 조합부터 커피와 겨잣가루 등 쉽게 생각하지 못한 흥미로운 페어링이 이어졌다. 파비앙 드구레가 공개한 4가지 프랑스 치즈 페어링을 소개한다.

1. 까망베르와 꿀사과

프랑스 대표 치즈 중 하나인 까망베르는 곰팡이로 인한 하얀 솜털 모양의 외피가 특징이다. 까망베르 한조각에 얇게 썬 사과를 올리고, 꿀 1 티스푼과 후추를 뿌리면 짧은 시간 안에 완벽하지만 감미로운 핑거푸드가 나온다.

2. 브리야 사바랭과 고춧가루

브리야 사바랭은 트리플 크림으로 만든 미식가의 치즈이다. 진하고 깊은 풍미가 인상적이며 부드럽지만 강렬한 겨잣가루, 고춧가루가 의외의 조합을 자랑한다. 25g의 브리야 사바랭에 입자가 고운 고춧가루 또는 겨잣가루 ½ 티스푼을 뿌리면 완성이다.

 

3. 꽁떼와 커피

유럽연합 원산지 보호 명칭인 AOP 인증을 받은 치즈 꽁떼는 숙성 기간이 길수록 더욱 진한 풍미와 감칠맛을 자랑한다. 꽁떼를 10g 스틱 형태로 잘라 2조각 준비한 후, 따듯한 커피 한 잔과 음미하면 더욱 좋다. 꽁떼의 아로마가 커피를 만나 한층 풍부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4. 블루 도베르뉴와 브리오슈 토스트

풍미가 자칫 강하게 느껴질 수 있는 블루 치즈, 블루 도베르뉴에는 달콤한 조합을 추천한다. 구운 브리오슈 토스트 위에 잘게 조각낸 건살구 2개와 다크초콜릿(카카오70~85%) 10g을 섞어 올린다. 그 위에 블루 도베르뉴 2조각을 올리면 완성. 블루 치즈 본연의 맛을 살려주는 달콤하고 재밌는 식감의 토스트가 완성된다.

프랑스에서 화상으로 마스터클래스를 진행하는 치즈 장인 파비앙 드구레 [사진=프랑스 국립낙농협의회(CNIEL)]

gorgeou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