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허벅지 근력 운동, 관절염과 치매 예방에 ‘일석이조’
  • 2020.09.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노인들에게 가장 위협이 되는 질환 중 대표적인 것이 관절염과 치매다. 허벅지 근력 운동을 하면 이 두 질환의 예방과 관리에 도움이 된다.

오는 9월 21일은 ‘치매극복의 날’이다. 중앙치매센터에서 발표한 대한민국 치매현황에 따르면 2018년 65세 이상 치매환자는 75만명을 넘었다. 65세 이상 노인 10명 중 1명은 치매환자인 셈이다. 치매는 해당 질환에 대한 관리와 예방뿐만 아니라 다른 질환이나 부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특히 65세 이상 약 70~80%가 퇴행성관절염을 앓고 있어 노인 치매 환자 중에는 퇴행성 관절염에도 시달릴 확률이 높다.

근육량은 30대부터 50대까지 10년마다 15%씩 감소하다가 60대가 되면 10년마다 30%씩 급격히 줄어든다. 노년층에서 근육량이 감소하면 인지기능에도 영향을 미쳐 치매 발병 위험이 증가한다. 하루의 대부분을 앉거나 누워서 보내는 중증 치매 환자는 활동량이 크게 줄어 근력이 더 쉽게 감소돼 거동이 힘들어지고 위험에 대한 대처 능력이 떨어진다.

치매와 관절 건강을 지키는 방법 중 하나는 허벅지 근육을 강화하는 것이다. 사용이 줄어들어 위축된 허벅지 근육을 운동으로 단련해야 낙상을 방지하고 일상적인 활동을 원활하게 할 수 있다. 허벅지 근력 운동은 치매 환자가 걷기 등의 신체 기능을 보존해 일상생활을 이어갈 수 있게 해주면서 무릎으로 가는 부담을 덜어줘 퇴행성 관절염에도 효과적인 일석이조 방법이다.

복잡하고 어려운 운동보다 걷기 운동이 가장 좋다. 걷기로 허벅지 근육이 강화되면 무릎을 보호하는 힘이 커지고, 노년층의 사망률을 높이는 낙상 사고도 예방할 수 있다. 또한 걷기는 시간과 장소 제한을 받지 않아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다. 유산소 운동과 근력 운동 효과를 모두 얻을 수 있다. 하루에 30분씩 1주일에 3~4회 꾸준히 하는 것이 좋으며, 처음부터 오래 걷는 것보다 무리가 되지 않는 선에서 천천히 시간을 늘리는 것도 좋다.

무릎을 과도하게 사용하는 것만큼 아예 쓰지 않는 것 또한 무릎 건강에 좋지 않다. 무릎 사용이 줄어들면 관절을 받쳐주는 주변 근육이 약해지고, 윤활액 분비가 줄어 관절 마모를 촉진시킬 수 있다. 인천힘찬병원 김형건 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대퇴사두근(허벅지 앞쪽에 위치한 큰 근육)을 키우면 슬개골과 허벅지 뼈 사이의 간격이 넓어져 무릎을 구부리고 펼 때 무릎 앞쪽에 나타나는 통증이 완화되고 무릎으로 가는 하중이 분산돼 연골 손상 및 관절염 진행을 늦출 수 있다”고 말했다.

ikson@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