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김태열 기자의 생생건강 365] 얼굴통증, 뇌가 보내는 이상 신호다?
  • 2020.09.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삼차신경통은 얼굴 앞쪽의 감각을 담당하는 삼차신경이 여러 가지 이유로 압박을 받아 통증을 느끼는 것인데, 찌르는 듯 하거나 전기가 쏘는 듯한 예리하고 심한 통증이 수초에서 수분 가량 지속됩니다. 주로 중년 이후에서 많이 나타나는데, 찬 공기에 노출되거나 물 마실 때, 씹기, 칫솔질, 하품할 때나 세수할 때 등 일상생활 중 불시에 통증이 나타나게 됩니다.

삼차신경통은 주로 주위혈관 등에 의해 신경이 압박을 받으면서 발생합니다. 외상에 의해 뇌신경에 손상을 입은 경우나, 대상포진에 의해서도 발생합니다. 중이염이 신경에 침범하는 경우도 있으며, 뇌종양이나 뇌동맥류, 동정맥 기형, 다발성경화증 등에 의해 삼차신경이 압박되거나 손상되어 통증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혈관에 신경이 눌려서 발생한 삼차신경통은 비정상적인 신경활동을 억제하기 위한 약물치료나 미세혈관 감압술, 고주파나 방사선을 사용한 신경차단 등을 통해 치료가 가능합니다. 그중에서도 근본적인 원인으로 생각되는 삼차신경의 혈관 압박에 대한 감압을 목적으로 하는 미세혈관 감압술이 가장 효과가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삼차신경통을 예방하기 위한 방법은 없습니다. 삼차신경의 역할이 통각과 온도감각을 관장하고 있고, 갑작스런 온도차를 겪을 때 통증이 발생하는 것으로 갑작스런 온도변화에 대한 노출을 줄이는 것이 통증의 발생횟수를 줄일 수는 있습니다. 그러나 자연히 완치되는 경우는 드물고 원인질환이 남아있을 수 있기 때문에 한번이라도 증상을 느꼈다면 전문의의 진단을 통해 적합한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합니다.〈도움말: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신경외과 박동혁 교수〉

kty@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