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코로나19가 바꾼 명절 풍경, 연휴 내 건강관리는 ‘이렇게’
  • 2020.09.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마스크·손소독제는 필수로 챙겨야
집 안에서라도 몸 자꾸 움직여야
일정 시간에 취침해야 면역력 안 떨어져

마스크 착용 캠페인 인증사진. [서울시 제공]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코로나19가 명절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추석 명절 기간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하고 부모와 친지들의 안전을 위해 되도록 고향 방문을 자제하고 집에 머무를 것을 당부했다. 예년 같았다면 명절을 맞아 가족과 함께 보낼 생각에 들떠 있겠지만 이번엔 무엇보다 개개인의 건강관리에 주의해야 한다.

이번 명절 혹시라도 가족들과 반드시 만나야하는 상황이라면 잊지 말아야 할 필수품은 ‘마스크’다. 마스크는 출발 시 쓰고 나가는 것 외에도 인원수대로 여분을 충분히 준비한다. 가족과 모인 자리에서도 가급적 마스크를 벗지 않고 대화해야 한다. 또 휴대용 손소독제 혹은 손소독 티슈를 별도로 준비해 두는 것이 좋다. 이동 중간에 차량 내에서 혹은 장소를 이동할 때마다 수시로 손소독을 하면 개인위생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된다.

우준희 대전을지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긴 추석 연휴로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인 만큼 어느 때보다 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마스크는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필수로 착용해야 하고 손 위생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나라는 찌개나 반찬 등 음식을 푸짐하게 담아 한상 가득 차려놓고 함께 식사하는 전통이 있다. 하지만 음식을 큰 그릇에 두고 함께 집어 먹는 것은 코로나19 감염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오한진 대전을지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노출된 바이러스의 양이나 개인의 건강상태에 따라 다르지만 음식에 섞인 타액이 감염원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음식은 개인 접시에 덜어 먹는 것이 좋다. 또 음식을 접시에 담을 때에도 전용 조리도구를 활용해 특정 개인의 입에 닿지 않는 것을 쓰도록 한다.

실내생활 탓에 급격하게 일어날 수 있는 체중 증가에 대한 우려를 표현한 ‘확찐자’라는 신조어도 유행하고 있다. 더구나 기름에 튀기거나 구워서 조리하는 고칼로리 명절 음식은 우리의 체중에 위협을 가할 수 있다. 꼬치전, 동그랑땡 등 기름에 부쳐 먹는 전 종류는 물론이거니와 대표적인 추석 음식인 깨송편 5~6개의 열량은 밥 한 공기와 맞먹는다. 간식으로 먹는 햇밤이나 사과, 배 등 과일도 칼로리가 높은 편에 속한다.

따라서 연휴 기간 집에만 있더라도 몸을 수시로 움직여주는 것이 좋다. 오 교수는 “집에서 짬짬이 칼로리 소모를 위해 △TV 채널이나 음량을 리모콘 대신 TV 본체를 통해 조절하기 △청소기 사용하기 △걸레질하기 △양치질 하거나 머리 말리면서 앉았다 일어났다 반복하기 △설거지 하면서 한쪽 다리 뒤로 올리기 등을 실천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 사태에서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면역력이 필요한데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은 면역력 유지에 큰 도움을 준다. 명절 연휴 밤낮을 바꿔 생활할 수 있는 기간이 5일간 이어지면 일상으로 복귀할 시점에 신체 리듬이 깨질 수 있고 이는 면역력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

따라서 규칙적으로 자고 일어나는 생활습관을 유지해야 한다. 성인의 경우 하루 8시간 이상 수면을 취하는 것이 좋다. 오 교수는 “특히 밤 11시부터 새벽 3시까지는 신체가 가장 깊은 잠을 자는 시간으로 몸의 세포를 재생시켜 주고 면역력에 도움이 되는 멜라토닌이 강하게 분비된다”며 “만약 제시간에 쉽게 잠이 오지 않는다면 최대한 어둡고 조용하게 주위 환경을 조성하고 취침 약 2시간 전 쯤 20~30분간 따뜻한 물로 목욕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ikson@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