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온누리스마일안과, "수술 불가능 고도 난시, '안전하게 시력 회복’ 국제학술지 발표"
  • 2021.01.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1년 중 시력교정수술이 가장 많은 계절이다. 3월 입학과 개강을 앞둔 수험생과 대학생이 주를 이루는데, 최근에는 코로나19로 바깥 활동이 줄어든 2,30대 직장인들도 많다. 전통적인 라식,라섹과 더불어 최근 안과에서는 스마일라식(또는 스마일수술)이 주를 이룬다.

근시 교정 목적으로 안과를 찾는 일부 환자 중에는 라식,라섹, 스마일라식 등 시력교정수술에 제약이 있거나 아예 불가능하다는 검사결과를 받기도 하는데, 대표적 이유 중 하나가 고도난시다. 난시는 각막의 가로, 세로축의 길이가 달라 초점이 망막에 정확히 맺히지 못하는 굴절이상 증세다. 마치 럭비공처럼 길쭉한 타원형으로 변해 사물이 흐리고 겹쳐 보이는데, 심한 눈의 피로, 두통, 어지럼증이 생기기도 한다.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거의 모든 사람이 난시가 있고, 근시 환자 80% 이상이 난시를 동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0.5디옵터 이하의 가벼운 난시는 안경 없이 생활이 가능하며 –1.5~-2디옵터 이상은 안경이 필요하다. 가벼운 난시는 근시를 교정할 때 함께 해결할 수 있지만 -4~5디옵터 이상 고도 난시는 안전 문제로 레이저를 활용한 시력교정수술에 위험과 제약이 따른다. 최근 가장 수술이 많은 스마일라식의 경우 난시가 5디옵터가 넘으면 안전과 정확도 때문에 수술 자체가 불가능하다.

최근 국내 의료진이 이에 대한 해결법과 임상결과를 국제학술지에 발표해 주목을 받고있다. 강남 온누리스마일안과 김부기 원장과 전주 온누리안과병원 정영택 원장은 고도난시를 동반한 근시 환자에게 난시교정술과 스마일라식을 단계적으로 시행한 후 2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시력을 회복했다고 SCI급 안과학술지 BMC(BioMed Central Ophthalmology) 최근호에 발표했다.

의료진은 BMC 논문에서 수술 전 난시도수가 -4디옵터를 넘어 일반적으로는 수술이 불가능했던 43명(75안)을 대상으로 먼저 난시교정각막절개술(난시교정수술)로 난시를 줄인 후, 약 1개월의 안정기를 거쳐 스마일라식을 시행했다. 그리고 수술 후 2년간 4회 정기 검진을 통해 시력과 근시, 난시 등 굴절력을 검사했다.

첫 단계인 난시교정수술 결과 수술전 –5.48 디옵터였던 환자들의 난시가 수술 1개월 후 –2.27로 50% 이상 줄었으며 평균 시력은 0.03으로 별다른 변화가 없었다. 이렇게 난시를 대폭 줄인 후 의료진은 스마일라식을 통해 근시교정을 시행, 수술 24개월 후 평균난시 –0.34디옵터로 난시가 거의 사라졌으며 평균시력 1.05를 성공적으로 달성했다.

난시교정수술 1개월 후,그리고 스마일라식 1, 6, 12, 24개월 후 각각 난시와 근시 교정 결과를 정기 검사한 결과에서 별다른 부작용이나 합병증 없이 개선된 시력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것을 확인했다. 이러한 단계적 병합수술의 결과로 98%의 난시교정 효과를 보인다고 의료진은 밝혔다.

강남 온누리스마일안과 김부기 원장과 전주 온누리안과병원 정영택 원장은 고도난시를 동반한 근시 환자에게 난시교정술과 스마일라식을 단계적으로 시행한 후 2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시력을 회복했다고 SCI급 안과학술지 BMC(BioMed Central Ophthalmology) 최근호에 발표했다.

1단계 수술인 난시교정각막절개술(난시교정술)은 안과 수술용 미세나이프로 각막의 주변부를 살짝 절개해 가로 또는 세로로 길쭉한 타원형의 각막 모양을 동그랗게 바로잡는 특수기법이다. 각막 모양을 지탱하는 힘(인장력)을 미세하게 조정해 정확히 초점이 맺도록 굴절력을 복원하며, 각막이식 후 모양을 바로 잡을 때도 이 기술이 활용된다. 2단계 스마일라식은 근시와 근시성 난시를 교정하는 최신의 시력교정법이다. 라식처럼 각막을 잘라내 절편을 만들지 않고 각막을 투과하는 펨토초 레이저로 각막 속에서 교정한다. 안구보호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각막표면을 보존해 시력 회복이 빠른 반면 눈부심, 빛 번짐 등 후유증이나 부작용이 거의 없고 교정 후 시력의 질이 우수한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이처럼, 스마일라식 시행 전 미리 난시 도수를 줄이면 각막 절삭량이 줄어 안전성이 높아진다. 스마일라식 단일 수술보다 39%, 라식보다는 최대 52%까지 각막손상량을 줄여 안압으로 각막이 퍼지는 각막확장증이나 시력교정 후 교정시력이 다시 떨어지는 근시 퇴행이 거의 없이 시력을 회복할 수 있다. 또한 고가의 난시용 렌즈삽입수술의 대안으로 활용될 수 있어 환자들의 부담도 줄일 수 있다고 의료진은 소개했다. 온누리스마일안과는 선 난시교정과 후 스마일라식을 단계적으로 시행하는 이 수술을 슈퍼세이브 스마일라식(SSVC. Super Save Vision Correction)로 명명해 국제안과학술지인 코니아(Cornea)지에 2015년 최초 소개한 이후 현재까지 이 병합수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강남 온누리스마일안과 김부기 원장(안과전문의)은 “이번 연구는 고도난시와 혼합난시 때문에 그동안 레이저 시력교정술에 제약이 있거나 불가능했던 사각지대의 근시 환자들도 안전하게 시력을 회복할 수 있다는 결과로 의미가 있다”며“평생 한번 하는 눈 수술을 유행이나 급하게 받는 것은 지양해야 하며, 특히 난시 심하면 단계적 수술 통해 신중하고 안전하게 시력을 교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소개했다. 한편, 난시교정각막절개술은 간결한 수술이지만 절개 위치와 절개량을 면밀하게 결정하는 것이 수술의 성공 포인트다. 환자마다 난시축과 난시 정도에 따라 절개하는 부위, 깊이 등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수술 의사에 따라 시력 결과가 달라질 수 있고 예측도 까다롭다. 일부 환자에서 수술 후 상처가 치유되면서 저교정 되는 경향이 나타나기도 해 난시추적 항법장치(칼리스토아이)를 활용한 정확한 검사와 수술 집중력, 전문성과 임상 경험이 필요하다고 전문의들은 전한다.

/kty@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