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Eat
  • 내추럴푸드
  • 식음료업계가 히비스커스에 주목하는 이유
  • 2021.08.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여신의 꽃’으로 불리는 히비스커스(Hibiscus sabdariffa)는 고대 이집트 미녀 클레오파트라가 즐겨 먹었다는 식용꽃으로도 유명하다. 최근에는 전 세계 식음료 업계가 주목하는 식재료로 자리잡았다. 미국 전역과 유럽, 남미에서도 인기를 끄는 음료의 주인공이며 국내에서도 히비스커스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다. 한 눈에 시선을 사로잡는 붉은 빛은 식품의 천연 색소 역할을 하며, 평범하지 않은 비주얼만큼 영양소도 화려하기 때문이다.

가장 유명세를 얻은 성분은 ‘하이드록시시트릭산’(HCA)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를 다이어트 기능성 원료로 인정했다. HCA는 지방 활성 감소 물질로, 체내 지방 축적을 막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 농무부 자료에 따르면 히비스커스 꽃잎 100g 당 23g의 HCA 성분이 들어있다.

 

HCA는 신장에도 이로운 성분이다. HCA는 신장 결석을 유발하는 칼슘 옥살산염 결정을 용해시키는 작용을 한다. 지난 2017년 영국 매체 가디언(The Guardian)은 신장 손상을 예방하는 식품 중 히비스커스를 손꼽으며, 신장결석 치료 및 신장의 독소 성분인 요산 제거에 도움을 준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또한 히비스커스의 붉은 빛을 내는 성분은 ‘안토시아닌’ 은 강력한 항산화물질로, 원할한 신진대사와 노폐물 배출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영양소 풍부한 히비스커스를 일상에서 쉽게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은 차를 통한 섭취이다. 히비스커스차는 히비스커스 나무에서 딴 꽃과 꽃받침을 건조해 우려낸 것이다. 달콤한 향과 새콤한 맛을 지녀 여성들이 선호하는 허브차이기도 하다. 특히 카페인이 들어있지 않기 때문에 카페인에 민감한 사람들도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다.

최근에는 뛰어난 맛과 향 때문에 칵테일 등의 주류나 무알코올 음료의 재료로도 주목받고 있다. 차나 음료, 주류 활용을 넘어 히비스커스는 현재 식품업계가 다양한 메뉴에 사용하는 천연성분이다. 화려한 색상과 톡 쏘는 신맛은 음식의 풍미를 더해주기 때문에 잼, 젤리, 아이스크림, 타르트, 초콜릿, 푸딩 및 케이크에도 활용된다.

다만 섭취량에는 주의가 필요하다. 미국 애리조나 대학교 의과대학연구에 따르면 히비스커스의 과다 복용은 간이 손상될 우려가 있다. 히비스커스의 권장 섭취량은 하루 1티스푼 정도이다.

 

gorgeou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