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웰빙
  • 식품과 체지방에 대한 오해들
  • 2021.09.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체지방이 적어야 보다 효과적인 다이어트를 할 수 있으며 건강도 유지할 수 있다. 최근에는 다이어트시 체지방 감소를 위해 건강기능식품을 구입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지만 관련 정보나 인식은 아직 미흡한 편이다. 잘못된 인식으로 인한 피해사례도 늘어나는 추세이다.

 

다이어트 기간, 체지방 감소는 왜 중요할까

체지방은 피부 밑에 있는 ‘피하지방’과 심장, 간 등 복부의 주요 장기에 쌓이는 ‘내장지방(복부지방)’으로 구분된다. 특히 음식과의 연관성이 높다. 음식으로 얻은 에너지가 소모되지 못하고 남을경우 체지방으로 쌓이기 때문이다. 정상적인 체지방률은 남성은 10~20%, 여성은 18~28% 이다.

체지방이 과도하게 쌓이면 각종 질병유발에 영향을 미친다. 최수연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 순환기내과 교수는 국제학술지(DMJ) 최신호에 실린 연구논문을 통해 “내장지방이 많을경우 심혈관 질환 위험이 높아진다며 “예방을 위해서는 단순히 체중을 줄이는 것보다 내장지방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난 7월 호주 사우스 오스트레일리아대 엘리나 하이포넨 교수는 국제학술지 ‘노화 신경생물학(Neurobiology of Aging)’을 통해 “만 37세 이상 성인은 체지방이 1㎏ 증가할 때마다 뇌의 회백질 부피(인지기능 담당)가 0.3%감소했다”며 “정상 체중일지라도 체지방이 높다면 건강에 해롭다는 사실이 확고해지고 있다”고 했다.

 

‘체지방 감소’ 건강기능성식품에 대한 오해들

체지방 감소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지면서 최근 소비량이 증가하고 있는 건강기능식품 분야에서도 관련 제품들이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제품이 다양해질수록 소비자를 헷갈리게 만드는 제품 또한 많아진다. 가장 흔한 오해중 하나는 ‘체중 감소’를 ’체지방 감소’로 여기고 제품을 구매하는 일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체중은 체지방 외에도 뼈, 근육 등의 무게가 포함된 것이기 때문에 ‘체중 감소’가 ‘체지방 감소’를 의미하지 않는다. 따라서 단순히 ‘다이어트’, ‘체중 감소’, ‘비만도 감소’라는 표현이 적힌 제품은 ‘체지방 감소’ 기능성을 가진 건강기능식품이 아니다. 즉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정한 ‘기능성’ 인증 여부의 확인이 필요하다. 제품 표시사항의 영양기능정보에서 ‘체지방 감소에 도움을 줄 수 있음’이라는 기능성 내용을 확인하면 된다.

식약처가 인정한 체지방감소 기능성 원료로는 30가지가 있다. 인체적용시험 연구결과를 토대로 그 기능성을 인정받은 원료로, 지방의 소화·흡수와 합성을 억제하거나 분해를 촉진시키는 작용 등을 한다. 가장 잘 알려진 녹차추출물부터, 가르시니아캄보지아 추출물, 시서스 추출물이 대표적이다. 최근 주목받고 있는 히비스커스 추출물과 레몬 밤 추출물, 그린커피빈 추출물도 해당되며, 이 외에 깻잎 추출물이나 풋사과추출물, 자몽추출물, 우뭇가사리추출물 등도 있다.

소비자가 오해할 만한 또다른 사항은 ‘중복 섭취’다. 다이어트를 하는 이들이 저지르기 쉬운 실수중 하나로, 많이 섭취할수록 효능이 높아질 것이라는 착각이다. 체지방 감소 기능성 건강기능성식품은 한 꺼번에 여러 종류를 섭취할 경우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식약처에 따르면 실제로 관련 제품 3개를 1개월간 한꺼번에 섭취한 A씨는 간 수치 급등, 황달 증상을 보여 병원에 입원한 사례가 있다.

온라인 구매에서도 주의가 필요하다. 건강기능식품은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제 6조’에 따라 판매업을 신고한 영업자만 온라인에서 판매가 가능하다. 이에 따라 온라인 중고거래 플랫폼 등에서 건강기능식품 판매업 신고를 하지 않은 개인은 건강기능식품을 팔 수 없다.

건강기능식품협회 관계자는 “체지방 감소 기능성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할 때는 제품에 표시된 일일섭취량을 확인하고, 섭취 방법, 섭취시 주의사항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며 “식약처로부터 기능성과 안전성을 인정받은 제품을 선택하고, 동일한 기능성 가진 제품을 다량으로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건강기능식품만? 식단 조절은 필수

다이어터들이 ‘바라고 있는’ 오해도 있다. 어려운 음식 조절 대신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하면 체지방을 줄일 수 있다고 기대하는 일이다. 하지만 체지방 감소는 식단 조절과 운동이 필수이며, 건강기능식품은 보조적 수단에 그칠 뿐이다.

체지방을 줄이기 위해서는 식단에서 설탕, 소금, 지방이 많이 들어간 음식 섭취를 줄이는 일이 가장 중요하다. 의학전문가들에 따르면 설탕과 지방의 과도한 섭취는 체내 지방으로 전환되기 쉬우며, 나트륨의 과잉 섭취로 부종이 반복되면 근육 생성을 방해해 체지방이 쌓일 수 있다.

체지방을 줄이는 한 끼는 통곡물과 채소, 단백질 식품 등이 균형적으로 구성된 식단으로, 정해진 시간에 규칙적으로 식사하는 것이 가장 좋다.

 

geou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