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Eat
  • 내추럴푸드
  • “매일 아몬드, 젊은 층의 당뇨 예방에 효과”
  • 2021.11.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육성연 기자]당뇨와 당뇨전단계 증상을 호소하는 젊은 환자 비율이 증가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당뇨로 내원한 20~30대 환자는 지난 2016년 7만 661명에서 2020년 10만 648명으로 24% 증가했다.

당뇨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건강한 식습관과 운동을 통해 혈당을 조절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최근에는 젊은 연령층을 대상으로 아몬드를 매일 간식으로 섭취하면 혈당 수치 유지에 효과적이라는 연구가 발표됐다.

[캘리포니아아몬드협회 제공]

인도 뭄바이 SNDT 여자대학교(SNDT Women’s University) 식품영양학과의 자그밋 마단(Jagmeet Madan)연구팀이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 지원으로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당뇨 전단계의 청년층이 아몬드를 간식으로 섭취 시 포도당 대사기능 향상과 함께 당뇨의 원인이 되는 LDL 콜레스테롤이 감소됨이 입증됐다. 이번 연구는 당뇨 전단계에 대한 아몬드 효능을 연구한 최초의 연구이자, 청년층을 대상으로 진행된 연구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실험에 참가한 275명의 참가자(여성 216명, 남성 59명)는 모두 포도당 대사장애(당뇨전단계)를 가진 16세에서 25세 사이의 청소년과 청년층으로, 연구진은 이들을 각각 실험군(107명) 과 대조군(112명)으로 나누어 주어진 간식을 정해진 규칙대로 섭취하도록 했다.

총 3개월간 진행된 실험에서 연구진은 실험군에게는 매일 생아몬드 56g (340 칼로리)을 간식으로 제공했으며, 대조군에게는 비슷한 연령대의 인도인들이 간식으로 흔히 즐겨먹는 짭짤한 간식을 섭취하도록 했다. 또한 참가자들이 간식으로 섭취하는 칼로리는 하루 총 칼로리 섭취량의 20%를 넘지 않도록 조절했다.

실험 결과 아몬드 섭취군은 대조군 대비 당화혈색소(Hemoglobin A1c, HbA1c)가 유의미하게 감소했다. 당화혈색소란 포도당이 세포에 들어가지 못하고 장기간 적혈구에 남아 있는 수치를 측정하는 것으로, 당뇨전단계와 당뇨병 진단 기준으로 활용된다. 또한 몸에 좋은 HDL 콜레스테롤의 수치는 대조군 대비 증가한 반면, 전체 콜레스테롤 및 LDL 콜레스테롤 수치는 유의미하게 감소됐다.

연구팀의 자그밋 마단 박사는 “이번 연구는 아몬드를 불과 3개월 동안 하루에 두 번 챙겨 먹기만 해도 당뇨를 유발하는 콜레스테롤 수치가 개선될 수 있는가를 보여준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당뇨병 예방을 위한 거창한 방법보다는 매일 간식으로 아몬드를 챙겨 먹는 실천을 추천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몬드 하루 섭취 권장량인 한 줌(30g, 약 23알)에는 한국인에게 필요한 하루 비타민 E 권장량의 67%에 해당하는 비타민E 8㎎과 하루 권장량의 16%에 해당하는 식이섬유(4g), 식물성 단백질(6g) 등 11가지 필수 영양소가 들어 있다. 특히 아몬드는 천연 자연식품 중 가장 많은 양의 알파 토코페롤 형태 비타민 E를 지니고 있으며, 이는 보조 식품이나 성분 강화식품 등에 함유되어 있는 비타민 E보다 두 배의 항산화, 항노화 효능을 지닌다.

gorgeou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