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봉화 시골 면사무소에 6번째 찾아오는 익명의 꼬마 기부천사...선물꾸러미 놓고가
면사무소에 양말·라면 꾸러미
이미지중앙

봉성면에 전해진 꼬마산타의 기부물품. (봉화군 봉성면제공)


[
헤럴드경제(봉화)=김성권 기자]경북 봉화군 봉성면 사무소에 올해도 어김없이 익명의 '꼬마 산타'가 찾아와 남몰래 선물 꾸러미를 놓고가는 선행이 이어져 아름다운 울림이 되고 있다.

선물 꾸러미는 라면 2박스, 20짜리 2, 사과즙 1박스, 양말10세트였다. 겉면엔 혼자 지내시는 할머니, 할아버지께 전해주세요라고 문구가 쓰여 있었다. ‘산타 선물등 아이가 쓴 것 같은 글씨와 직접 손으로 그린 루돌프 얼굴도 그려져 있었다.

면사무소에 따르면 익명의 '꼬마 산타'2020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당시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해 달라며 마스크와 생필품 박스를 놓고 간 것을 시작으로 벌써 6번째 이웃사랑을 실천해 오고 있다.

'꼬마 산타'라는 사실은 지난해12월 폐쇄회로(CC)TV에 모습이 찍히면서 드러났다.

당시 면사무소CCTV에 찍힌 영상엔 직원들이 출근하기 전 어두운 면사무소 앞에 승합차 한 대가 멈춰 서더니 이후 차에서 내린 아이가 선물 꾸러미를 들고 와 면사무소 입구에 내려두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아이는 선물 꾸러미를 놓고선 CCTV를 바라보면서 즐거운 듯 손으로 하트를 그리기도 했다.

배재정 봉성면장은 "올해도 어김없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따뜻한 마음을 기부해 준 익명의 어린이에게 감사를 전한다""나눔을 실천하는 기부 천사의 따뜻한 마음이 추운 겨울을 녹이고 있다. 소중한 기부 물품은 취약계층에게 잘 전달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e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