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광양항 화물연대 파업 이후 긴급화물 순찰차 첫 호송지원

[헤럴드경제(여수)=박대성 기자] 여수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는 전국화물연대 파업으로 물류 운송난이 빚어지는 광양항의 긴급화물 수송을 위해 첫 순찰차량을 지원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화물연대 파업 이후 지난 1일 여수지방해양수산청에서는 긴급화물 호송 지원단을 구성하고 이날 광양항 화물운송 차량에 대해 처음으로 호송 서비스가 진행됐다.

해경은 치안 수요를 고려해 파출소 소속 순찰차 2대와 수사과 형사차량 1대 총 3대를 긴급화물 호송 지원단 차량으로 구성했으며, 이번 광양항 긴급화물 호송지원에는 차량 2대를 지원했다.

긴급화물 호송 지원단은 유관기관과 협력해 긴급화물 수송차량의 안전한 운행을 지원하며 긴급상황에 대비하고 원활한 화물운송을 위해 호송업무를 지원하게 된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