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그날의 함성 안동서 다시 울려 퍼진다…안동 웅부공원서 29일 '3.1절 만세 재현’
갑오의병 일어난 안동시청 기념석(石)서 출정식
이미지중앙

오는 29일 경북 안동시 웅부공원에서 105주년 3.1절 만세 재현과 기념식이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행사 모습(안동시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105주년 3.1절 만세 재현과 기념식이 오는 29일 경북 안동시 웅부공원에서 열린다.

광복회 안동시지회가 주최하고, 안동청년유도회와 안동교회가 주관하는 이번 해사는 이날 오후 520분 시민들의 소망이 담긴 대형태극기와 함께 전국 최초 항일 의병인 갑오의병이 일어난 곳으로 알려진 안동시청 내 독립운동기념석 앞에서 출정식을 갖는다.

이어 안동교회을 거쳐 웅부공원으로 행진하며 당시의 상황을 재현한다.

105주년 3.1절 기념식은 웅부공원 영가헌에서 기념사, 독립선언서 낭독, 3.1운동 관련 강의, 3.1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되면 시민과 함께하는 타종식을 마지막으로 행사가 마무리된다.

손병선 광복회 안동시지회장은 "3.1절 만세운동 열기를 체험하고, 선열들의 정신을 되새기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권기창 안동시장은 "조국 독립을 위해 고난의 길을 헤쳐오신 순국선열과 독립유공자, 유가족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독립운동의 성지 안동의 자긍심을 한층 더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s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