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Read
  • 상품
  • ‘주스ㆍ아이스바 둘다 OK’, DOLE(돌) 2in1 디저트 ‘후룻팝’
  • 2017.06.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 소비자 위해 국내 단독출시
-무균포장재로 상온 안전 보관

100여년 역사의 청과브랜드 DOLE(돌)이 2in1 아이스 바 ‘후룻팝’ 4종을 국내 단독으로 선보였다.

DOLE(돌)의 ‘후룻팝’은 열대과일의 100% 과즙을 그대로 담은 제품으로 주스로 마실 수 있고, 6시간 이상 얼려서 먹으면 시원한 아이스 바로도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액체 상태로 돼 있어 주스나 아이스 바로 각자 기호에 맞게 섭취할 수 있다. 특별히 이번 제품은 글로벌 브랜드인 DOLE(돌)이 한국 시장에만 단독으로 선보이는 제품으로, 올해 국내 소비자 반응 추이에 따라 이후 해외로의 역수출까지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DOLE(돌) 2in1 아이스 바 ‘후룻팝’ 4종]

2in1 아이스 바 ‘후룻팝’은 달콤한 맛으로 여름철 인기과일로 손꼽히는 망고를 담은 ‘후룻팝 망고’, 엄선한 파인애플의 풍부한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는 ‘후룻팝 파인애플’, 파인애플, 사과 과즙에 바나나 퓨레를 담은 ‘후룻팝 바나나’, 새콤달콤한 오렌지를 담은 ‘후룻팝 오렌지’ 총 4종으로 출시됐다. 외부의 빛과 공기를 차단해 주는 테트라팩 무균 포장재를 사용해 상온에서도 안전한 보관이 가능하며, 한 손에 잡히는 62ml의 소형 패키지로 출시돼 여름철 어린 자녀들의 간식, 여름 휴가철 간식 등으로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DOLE(돌) 관계자는 “이번 제품은 아이들의 먹거리에 대해 깐깐한 국내 소비자들을 위해 다양한 면에서 만족감을 드릴 수 있도록 맛과 품질, 패키지 등에 많은 공을 들였다”라며, “특히 올 여름 폭염이 예고되는 가운데, 후룻팝을 통해 시원하고 건강한 여름을 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지윤 기자/summer@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