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Eat
  • 음료
  • 커피, 3잔 미만 마시면 부정맥에 효과 있다
  • 2018.05.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호주 연구진 “日 3잔 미만 커피, 부정맥 발생 빈도 줄여줘”
-“흥분제 작용하는 카페인, 체내 흡수되면 심방세동 막아줘”
-심방세동, 심박 수 급상승시켜 잦아지면 뇌졸중 위험 증가

카페인은 심장을 빨리 뛰게 만들 수 있다. 심장박동이 고르지 않은 부정맥 환자는 커피를 삼가도록 권장되고 있다. 커피 속 카페인이 심장을 빨리 뛰게 할 수 있다는 이유다. 그러나 하루 3잔 미만의 커피는 부정맥에 나쁘지 않으며 환자에 따라서는 카페인 섭취로 부정맥의 발생 빈도가 줄어들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베이커 심장ㆍ당뇨병 연구소의 전기생리학실장인 피터 키스틀러 박사 연구팀이 지금까지 발표된 관련 연구 논문 8편을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미국 의학 전문 매체 ‘메디컬 익스프레스’와 ‘헬스데이 뉴스’가 최근 보도했다.

커피 속 카페인은 심장을 빨리 뛰게 만들 수 있어 부정맥 환자는 삼가도록 권장돼 왔다. 그러나 최근 하루 3잔 미만의 커피는 부정맥 발생 빈도를 줄여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헤럴드경제DB]


총 22만8465명이 대상인 연구 논문 종합 분석에서는 커피를 매일 마시는 사람이 가장 흔한 형태의 부정맥인 심방세동 빈도가 6%, 총 11만5993명이 대상이 된 또다른 연구 논문 종합 분석에서는 13%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키스틀러 박사는 “카페인은 심장을 빠르게 뛰게 할 수는 있으나 비정상적인 심박동은 유발하지 않는다”며 “카페인은 중추신경계에 흥분제로 작용하지만 일단 체내에 흡수되면 심방세동을 촉진할 수 있는 아데노신을 차단한다”고 설명했다.

카페인은 또 다른 형태의 부정맥인 심실성 부정맥(VA)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근경색을 겪은 환자 103명이 대상이 된 한 연구에서는 카페인을 하루 평균 365㎎(커피 약 4잔 분량ㆍ커피 1잔에 카페인 약 95㎎) 섭취하는 사람은 심박동이 개선되고 심실성 부정맥도 나타나지 않았다. 다만 커피를 최소한 하루 9~10잔 마시는 사람은 심실성 부정맥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부정맥이 있으면서 카페인이 많이 함유된 에너지 음료를 하루 2번 이상 마시는 사람 중 75%가 24시간 안에 심장이 두근거리는 심계항진이 나타났다. 에너지 음료 1잔에는 160~500㎎의 농축 카페인이 들어있다. 전체적으로 하루 카페인 섭취량 300㎎까지는 부정맥에 안전한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팀은 내다봤다.

카페인의 부정맥 촉발 위험성은 개인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연구 참가자의 최대 25%는 커피를 마시면 심방세동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키스틀러 박사는 “커피를 마셨을 때 일시적 심방세동이 나타나는 사람은 커피를 삼가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심방세동은 심장의 윗부분인 심방이 이따금 매우 빠른 속도로 수축, 가늘게 떠는 상태가 되면서 심박 수가 급상승하는 현상으로 당장 생명에 위협을 주는 것은 아니지만, 이런 일이 잦을수록 혈전이 형성돼 뇌졸중 위험이 커진다. 안정 시 정상 심박수는 1분에 60~100회인데 심방세동이 발생하면 140회 이상으로 급상승한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심장병학회(ACC) 학술지 ‘임상 전기생리학(Clinical Electrophysiology)’ 최신 호에 게재됐다.

신상윤 기자/ken@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