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Eat
  • 핫푸드
  • 밀가루ㆍ쌀가루 말고 써볼만한 건강 가루들
  • 2018.05.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박준규 기자] 밀가루는 만능 식재료입니다. 빵을 만드는 데 빠질 수 없고요, 각종 면이나 과자를 만드는 데 들어갑니다. 

예로부터 동서양을 막론하고 사랑받은 식재료이기도 합니다. 역사 저술가 하인리히 에두아르트 야콥은 자신의 책 ‘빵의 역사’에서 “인류가 밀을 선택한 건 가장 빵을 잘 구울 수 있는 곡물가루였기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오랜 시간 인간의 배고픔을 달래줬던 밀가루, 하지만 지금은 ‘건강의 적(敵)’으로 지탄받습니다. 밀가루에 든 단백질 조직인 글루텐이 복통을 유발하고, 비만을 부른다는 이유에서입니다.

그러면서 ‘글루텐 없는 식품’이 하나의 거대 시장으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이 상황은 미국에서 두드러집니다. 글로벌 리서치기업 유로모니터의 관련 보고서를 보면, 미국의 글루텐프리(Gluten-Free) 식음료 시장은 2011~2017년 사이 연평균 8.2%의 고공성장을 기록했습니다. 보고서에선 오는 2023년까지 성장률은 연평균 16%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하지만 밀가루(또는 글루텐)가 건강을 해친다는 주장은 검증이 더 필요합니다. "밀가루엔 죄가 없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습니다. 밀가루를 멀리할 필요가 없다는 결론을 담은 연구도 꾸준히 나오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연구는 호주 모나시 대학 피터 깁슨 교수가 지난 2014년 발표한 연구 논문입니다. 글루텐 민감군(群)에 속하는 참가자들이 밀가루를 먹은 뒤에 복통을 느끼는 건 글루텐 때문이 아니라, 그들의 ‘기대’ 때문이었다는 결론을 담고 있어요. 즉 ‘밀가루가 배를 아프게 할 것’이라는 믿음이 심리적으로 작용할 뿐 밀가루 그 자체에 문제가 있진 않다는 겁니다.

다만 밀가루에 관해서 ‘식품 다양성’의 관점에서 접근할 순 있습니다. 음식을 만들 때, 밀가루와 비슷한 역할을 하면서도 건강상의 이점과 색다른 식감을 가지고 있는 다양한 식재료도 활용한다는 의미에서죠. 대표적으로 아래와 같은 ‘가루’들을 써볼 수 있겠습니다.


▶아마란스 가루
아마란스는 ‘유사곡물류’로 구분됩니다. 아마란스는 엄밀히 말해 곡물이 아니고 식물의 씨앗이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양분이 풍부한 덕분에 사실상 곡물과 같은 역할을 해요. 과거 중남미 잉카, 아즈텍, 마야문명 사람들에겐 주요 식량이었습니다.

아마란스 가루는 100% 밀가루를 대체하진 못합니다. 그래서 아마란스 25% 정도에 밀가루를 섞어서 써야 해요. 이렇게 빵이나 파이를 구우면 색다른 식감을 즐길 수 있습니다.


▶옥수수 가루
옥수수는 글루텐이 들어있지 않은 대표적인 작물. 토르티아나 피자 반죽을 만들 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옥수수 가루와 밀가루를 섞어 반죽을 내면 대부분의 빵을 구워낼 수 있어요.

옥수수 가루엔 섬유질과 루테인, 제아잔틴 같은 항산화물질도 많습니다. 비타민, 망간, 마그네슘 같은 미네랄도 풍부합니다. 아프리카 일부 국가에서는 주요 식량원이기도 합니다.

▶코코넛 가루
말린 코코넛 과육을 가루 내 식재료로 쓰기도 합니다. 이 가루는 빵이나 디저트를 만들기 충분합니다. 물을 흡수하는 성질이 있어서 반죽으로 만들기 쉽죠. 그래서 완전채식인(비건)들을 위한 케이크나 빵을 만들 때 이 코코넛 가루를 씁니다.

nyang@heraldcorp.com

[지금 뜨는 리얼푸드]
'초콜릿은 42분 걸어야' 운동량 표기하면?
253만명이 구독한다는 이 분의 '한식 쿡방'
제습기, 올바르게 고르고 똑똑하게 쓰는 법!
미세먼지 포비아, 차량용 공기청정기 달고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