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GO GREEN
  • 하와이州, 식당서 모든 플라스틱 금지…美 최초
  • 2019.03.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민상식 기자]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감축을 목표로 하는 미국 하와이 주에서 향후 식당에서 모든 플라스틱 제품을 사용할 수 없게 될 것으로 보인다.

22일(현지시간) CNN 등 미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하와이 주의회가 식당 내 플라스틱 사용을 금지하는 법안을 채택할 예정이다. 법안은 이미 상원과 2개의 하원 위원회를 통과했다.

현재 시애틀 등 미국 내 도시 수십 곳에서 식당 내 플라스틱 용기 사용을 금지하고 있지만, 주(州) 차원에서 식당의 플라스틱 사용을 금지한 것은 하와이 주가 처음이다.


새로 도입할 법안에는 오는 2022년까지 플라스틱 주방ㆍ식기 제품, 스티로폼 용기, 빨대 등 모든 종류의 플라스틱 사용을 금지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는 지난해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금지한 캘리포니아 주 법보다 더 엄격한 수준이다.

이 법안을 발의한 마이크 개버드(하와이ㆍ민주) 상원의원은 “플라스틱 용기의 95%가 한 번 사용 후 쓰레기가 되고 미국에서는 매일 5억 개의 빨대가 버려진다”면서 “플라스틱 쓰레기가 섬 전체에 큰 문제로 부상했다”고 강조했다.

CNN은 이에 대해 “환경 규제를 완화 혹은 폐지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달리, 하와이는 환경보호 조치를 두 배로 확대했다”고 평가했다. 


하와이는 2015년에는 미국 최초로 모든 카운티에서 비닐봉지 사용을 금지한 바 있다. 또 마우이섬과 하빅아일랜드섬은 스티로폼 용기를 금지하고 있다. 하와이 주의회는 두 섬의 환경 정책을 주 전역에 걸쳐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번 법안에 대해 식당업계에서는 비용 문제 등을 이유로 플라스틱 금지에 반대하는 입장이지만, 환경 전문가들은 이 법안이 주의회를 통과할 것으로 낙관하고 있다.

플라스틱 사용 금지는 전 세계적인 추세다. 유럽연합(EU)의 경우에는 2021년부터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사용을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플라스틱은 분해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려 환경 오염의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태평양에 거대한 섬을 이루고 있는 쓰레기 더미는 남북한을 합친 면적(약 22만 ㎢)의 7.5배에 달한다.

ms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