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미세먼지에 노출된 택시기사, 5명 중 1명 ‘폐질환’ 의심
  • 2019.06.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아산병원, 159명 택시기사 호흡기질환 분석
-검사자 65%가 기침, 가래, 호흡곤란 매일 호소

[사진설명=택시기사들은 미세먼지 노출로 인해 5명 중 1명이 폐질환 의심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 제공]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미세먼지에 노출이 많은 택시기사 절반 이상이 매일 기침, 가래, 호흡곤란 등을 호소하고 5명 중 1명은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이나 천식 등의 폐질환 소견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아산병원은 최근 50대 이상 택시기사 159명을 대상으로 호흡기내과 전문의 진료, 흉부 X-선 및 폐기능 검사와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전체 159명 중 17.6%에 해당하는 28명에서 폐질환 의심 소견을 보였다고 밝혔다. 폐질환 의심 소견이 발견된 택시기사(28명) 중 11명(39.2%)이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이 의심되는 상태였으며, 천식과 폐암이 의심되는 결절이 발견된 택시기사도 각각 4명(14.3%)으로 정밀검사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호흡기 검사와 함께 진행된 설문조사에서는 159명 중 103명(65%)이 평소에 기침, 가래, 콧물, 코막힘, 호흡곤란 등의 호흡기 증상이 있다고 답했고, 이 중 64명(62%)은 미세먼지가 심한 날 이러한 증상이 더 심해진다고 했다. 또한 112명의 택시기사들이 현재 흡연 중이거나 과거 흡연한 적이 있는데 이중 71명(63.4%)이 평소에 호흡기증상이 나타난다고 했고, 이 중 44명(62%)이 미세먼지가 심한 날 호흡기증상이 더 심해진다고 답했다. 평소에 기침, 가래, 호흡곤란 등의 호흡기 증상이 없는 택시기사 56명 중에도 11명(20%)은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숨이 차거나, 가래가 나오고, 기침이 나오는 등 호흡기증상이 나타난다고 답했다.

이번 택시기사들의 진료를 담당한 이세원 서울아산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미세먼지가 많은 날에도 운전을 해야 하는 택시기사들의 경우 미세먼지로 인한 폐질환 위험에 더 많이 노출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며 “평소 심호흡, 상체 근력운동과 꾸준한 유산소 운동을 통해 호흡근육을 강화하고 오래 지속되는 감기나 만성기침 등을 방치하지 말고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하며 무엇보다 정기적인 검진과 금연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ikson@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