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바캉스 앞두고 전국 7000여곳 집중 위생 점검
  • 2019.06.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식약처-17개 지자체, 12일간 집중 점검
다중이용시설 냉면, 빙수 등 수거검사도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식중독 예방 등 식품안전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국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고속도로 휴게소와 해수욕장 등 피서지 주변 조리,판매업소 등을 대상으로 오는 7월 1일부터 12일까지 전국 위생 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6개 지방식약청, 17개 지방자치단체,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으로 구성된 합동 점검반이 해수욕장, 물놀이 시설 등 피서지 주변 식품취급업소, 고속도로휴게소, 공항, 기차역 등 주변 음식점, 커피, 음료 전문점 등 총 7000여 곳을 대상으로 한다.

주요 점검 내용은 무신고 영업 여부, 부패 또는 변질된 원료 사용 여부,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 여부, 식품의 위생적 취급 여부, 종사자 건강진단 실시 여부 등이다.

편의점, 음식점 등에서 판매되는 냉면, 콩국수, 빙수, 식혜 등은 수거해서 정밀 검사한다.

abc@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