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일동제약, 아토피 개선용 프로바이오틱스 美 특허 획득
  • 2019.09.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임상 통해 아토피피부염 개선 관련 유효성 입증
EU, 한, 일, 러 이어 미 특허로 개발·마케팅 탄력
식약처 개별인정형 원료 허가, 연내 상용화 출시
향후 마이크로바이옴 등 접목, 프로바이오틱스 개발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일동제약(대표 윤웅섭)은 아토피피부염 개선용 프로바이오틱스 유래물질 ‘RHT-3201’에 대한 미국 특허를 취득했다고 9일 밝혔다.

일동제약 중앙연구소

‘RHT-3201’은 일동제약이 자체 개발한 유산균 ‘락토바실러스 람노서스 IDCC 3201’을 열처리 배양 건조한 물질이다. 이번 특허는 ‘RHT-3201의 제조방법 및 제조물’, ‘RHT-3201를 활용한 아토피 예방 및 치료 용도’ 등에 관한 것이다.

이에 따라 기존에 취득한 한국, 유럽, 러시아, 일본 특허에 이어 미국 특허까지 취득함에 따라 상용화 및 관련 사업 추진이 상당 수준의 궤도에 진입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앞서 일동제약은 2014~2016년 아주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이수영 교수팀과 함께 아토피피부염 환자를 대상으로 ‘RHT-3201’에 대한 인체적용시험을 진행한 바 있다.

일동제약은 이 시험 결과, 측정 지표였던 아토피피부염중증도지수(SCORAD)가 시험군에서 유의미하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나 면역 과민반응이 있었던 피부 상태가 호전된 것을 확인, 유효성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면역 과민반응과 연관성이 있는 호산구(면역계 백혈구의 일종)의 활성화 단백질(ECP) 수치, C반응성단백(CRP) 수치 등이 대조군에 비해 유의미하게 개선됐다고 덧붙였다.

일동제약은 이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면역과민반응에 의한 피부상태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 개별인정형 기능성 원료’로 RHT-3201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취득했으며, 연내 상용화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일동제약은 프로바이오틱스 분야에 전문 인력 및 조직, 제조 인프라, 원천기술은 물론 비오비타·지큐랩 등 전문 브랜드까지 갖춰 차별화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향후 마이크로바이옴 등을 접목해 의료용 프로바이오틱스 개발에 속도를 높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abc@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