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비아그라 몰랐던 ‘의외의 효과’, 英연구팀도 놀랐다
  • 2022.06.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식도암 항암치료 효과 높일 수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123RF]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비아그라, 시알리스 등 포스포디에스테라제5(PDE5) 억제제 계열의 발기부전 치료제의 또 다른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식도암의 항암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27일 미국과학진흥협회(AAAS)의 과학 뉴스 사이트 유레크얼러트에 따르면 영국 사우샘프턴 대학 의대 소화기 외과 전문의팀 언더우드 박사 연구팀은 식도암과 관련, 표준 항암제의 단독 투여보다 PDE5 억제제와의 병행 투여가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연구팀은 PDE5 억제제 계열의 발기부전 치료제가 식도 종양 주위에 있는 종양 미세환경의 활동을 억제해 항암 치료에 대한 내성을 차단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종양의 미세환경 조직에서 얻은 '암 연관 섬유아세포(CAF)를 PDE5 억제제 계열의 발기부전 치료제에 노출시켜봤다.

연구 결과 PDE5 억제제는 CAF의 활동을 억제했다. 그 결과 정상적 섬유아세포의 모양으로 바뀌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의학 전문지 '셀 리포트 메디신(Cell Reports Medicine' 최신 호에 실렸다.

영국 암 연구소의 미셀 미첼 소장은 "식도암 치료는 지난 40년간 개선된 게 거의 없다"며 "처음부터 새로 항암제를 개발하는 일은 길고 어려운 과정을 거쳐야 한다. 실패하는 수도 많다. 다른 질병 치료제로 이미 개발된 기존의 약을 대신 쓸 수 있을지 등에 대한 연구도 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식도암은 식도에 발생하는 악성종양을 뜻한다. 식도암은 다른 암과 비교해 예후가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