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치명률 최대 90%’ 백신 없는 ‘이 전염병’, 우간다 심장부 덮쳤다
  • 2022.10.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우간다 수도 캄팔라(붉은 화살표) [구글 지도]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동아프리카 우간다의 수도 캄팔라도 에볼라 바이러스의 습격을 받았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캄팔라에서 에볼라 바이러스 확진자가 나왔고, 이 환자는 지난 7일 사망했다. 제인 루스 아쳉 우간다 보건부 장관은 "(이 환자를)매장하기 전에 채취한 표본 조사로 (애볼라 확진이)확정됐다"고 설명했다. 우간다 중부 출신의 이 남성은 수도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기 위해 왔다가 상태가 나빠져 숨졌다고 덧붙였다.

그간 우간다 내 에볼라 환자는 중부 지역을 중심으로 5개 지구에서 확인됐다.

지난 9월20일 첫 발병자가 확인된 후 확진자는 모두 54명이다. 사망자는 19명으로 파악 중이다. WSJ는 "12일 현재까지 공식 확인된 확진자는 54명, 사망자는 19명이지만 실제 사망자 수는 약 38~73명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지난 8월부터 '이상한 질환'을 겪는 이와 사망자가 나왔지만 에볼라가 농촌 지역에서 먼저 발병해 보건 관리들의 대응이 늦었다는 지적이 따라온다.

이런 가운데 세계보건기구(WHO)는 에볼라에 대응하기 위한 몇몇 백신이 후보군으로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캄팔라에서 에볼라 대응 공조를 위해 열린 아프리카 지역 보건장관 회의에서 화상연설을 통해 우간다에서 유행하는 수단 아형 에볼라에 대한 백신 임상시험이 "수주 내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후보군으로 개발되고 있는 백신 중 2개에 대해선 우간다 정부의 규제와 승인 여부에 따라 임상실험이 이뤄질 수 있다고도 했다.

WHO는 애볼라 대응을 위해 500만 달러(약 72억원) 지출도 승인했다고 강조했다.

이 중 200만 달러는 우간다, 나머지는 다른 국가를 위해 쓰겠다는 바침이다.

그러나 아흐메드 오그웰 아프리카질병통제예방센터(CDC) 소장 대행은 아프리카 대륙이 자체적으로 에볼라와 맞설 각오도 다져야 한다고 했다.

오그웰 소장 대행은 지난 팬데믹 동안 아프리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도 충분히 받지 못했고, 최근 원숭이두창 검사 키트도 외부에서 지원을 받지 못했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는 에볼라와 관련해 "아프리카가 혼자 대응하는 건 아니지만 스스로 해야 한다"고 했다.

현재 수단 아형은 백신이 없다. 다만 인접한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유행한 자이르 아형보다 전파력과 치사율은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마음을 놓을 상황은 아니다. 통상 에볼라의 치명률은 25~90% 수준으로 파악된다. 잠복기는 2~21일이며, 전신성 출혈과 다발성 장기부전 등을 일으킬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