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Read
  • 트렌드
  • 스타벅스, 암호화폐시장 진출…거래 플랫폼 11월 설립
  • 2018.08.0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육성연 기자] 세계 최대의 커피체인인 스타벅스가 마이크로소프트(MS), 뉴욕증권거래소 등과 손을 잡고 암호화폐(가상화폐) 시장에 뛰어들었다.
 
5일(현지시각) 미국 CNN 방송은 스타벅스가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모회사인 ICE(Intercontinental Exchange)와 손잡고 비트코인 거래소를 운영키로 해 비트코인 사용처가 급격하게 늘 것이라고 전했다.
 
CNN에 따르면 스타벅스는 이들 기업과 함께 비트코인 저장과 거래를 위한 플랫폼 ‘백트(Bakkt)’를 개발 중이다. 다만 스타벅스가 직접 암호 화폐를 저장하거나 받지는 않는다. 스타벅스 측은 고객들이 비트코인을 통해 결제가 가능할 것이라는 보도에 대해서 “스타벅스가 디지털 자산을 (직접)받는 것은 아니다”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거래소(백트)는 비트코인과 같은 디지털 자산을 스타벅스에서 사용할수 있는 미국 달러로 변환하게 될 것”이라며 “고객은 비트코인으로 프라푸치노값을 지불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스타벅스는 사람들의 디지털 통화를 미국 달러화로 전환해 주는 백트를 통해 고객들과 거래를 하게 된다. 백트는 소비자들이 암호화폐를 구매, 판매, 저장 및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거래 플랫폼으로 정부가 합법적으로 판단하는 통화와 비트코인 간에 거래 및 전환을 할 수 있게 해준다. 오는 11월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스타벅스는 “이번 조치가 고객에게 더 많은 지급방법을 제공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스타벅스가 디지털 결제를 선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스타벅스는 2011년 주요 소매업체 가운데 처음으로 모바일 결제를 수락한 회사이기도 하다.
 
한편, 현재 미국 온라인 가구 유통업체인 오버스톡은 지난해 9월부터 비트코인 결제를 허용했으며, 마이크로소프트와 익스피디아도 비트코인으로 온라인 제품 구매를 할 수 있다.
 
gorgeous@heraldcorp.com

[지금 뜨는 리얼푸드]
'꼬깔콘' '칙촉' '빠다코코낫'의 발칙한 변신
▶ 전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참치 통조림은?
살림알못 에디터의 곰팡이 박멸기
신개념 간장, '야채간장'으로 다양한 요리 해먹어봄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