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웰빙
  • 한식 중 나트륨 1위에 오른 이 음식
  • 2019.05.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고승희 기자] 해마다 줄고 있다지만, 한국인의 나트륨 섭취량은 여전하다.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의하면 우리나라의 1일 평균 나트륨 섭취량은 2013년 4583㎎에서 2017년 3669㎎으로 감소했다. 하지만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권장하는 섭취 기준인 2000㎎보다는 여전히 2배 가까이 많은 수준이다.

한국인의 밥상에는 나트륨 함량이 높은 식품이 상당히 많다. 최근 한국영양학회 학술지인 ‘영양과 건강 저널’에는 경북대 식품영양학과 이연경 교수팀이 한식 메뉴 속 나트륨 함량을 분석한 연구 논문이 실렸다.

연구팀은 2013년 12월∼2014년 4월 전국 4개 권역ㆍ10개 지역의 가정식ㆍ단체급식ㆍ외식 음식으로 사용되는 장류 4종과 주요 한식 메뉴 16종의 나트륨 함량을 분석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한식 메뉴 가운데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것은 비빔밥이었다. 비빔밥의 1인분당 나트륨 함량은 무려 1050㎎이다. 비빔밥 한 그릇을 다 먹으면 세계보건기구(WHO)가 권장한 나트륨 하루 제한량(2000㎎)의 절반을 섭취하는 셈이다.

또한 국ㆍ탕ㆍ찌개류 중에서 1인분의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것은 육개장(877㎎)과 된장찌개(813㎎)였다. 미역국이 593㎎으로 가장 낮았고, 된장국ㆍ동태탕ㆍ순두부찌개는 600㎎대였다. 반찬류 중 1인분 기준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것은 돼지갈비찜(1134㎎)이었다. 연근ㆍ우엉조림(470㎎)ㆍ양파 장아찌(449㎎)ㆍ배추김치(252㎎)ㆍ깍두기(161㎎)는 나트륨 함량이 상대적으로 낮은 반찬에 들었다.

4개 장류 가운데 100g당 평균 나트륨 함량(가정식ㆍ단체급식ㆍ외식 음식)이 가장 높은 것은 간장(5827㎎)으로 조사됐다. 이어 된장(4431㎎)ㆍ쌈장(3011㎎)ㆍ고추장(2402㎎㎎)순이었다. 간장의 100g당 나트륨 함량은 고추장의 두 배 이상이었다. 장류의 염도는 간장ㆍ된장ㆍ쌈장ㆍ고추장이 각각 14.7%ㆍ11.0%ㆍ7.3%ㆍ5.7%였다. 가정에서 쓰는 간장(가정식)의 100g당 나트륨 함량은 6649㎎으로, 단체급식(5114㎎)ㆍ외식(5719㎎)에서 제공하는 간장보다 훨씬 짠 것으로 조사됐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장류 염도를 간장 12%, 된장 9%, 쌈장 6%, 고추장 5% 이하로 낮출 것을 제안한다”며 “100g을 기준으로 하면 간장은 4500㎎, 된장은 3500㎎, 쌈장은 2500㎎, 고추장은 2000㎎ 이하로 낮춰야 한다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shee@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