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한독, 치매 인식개선 캠페인 ‘2019 기억다방’ 성료
  • 2019.12.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억다방에서 사람들이 음료를 받고 있다. 한독 제공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한독과 서울시가 치매 인식 개선 캠페인 ‘기억다방(기억을 지키는 다양한 방법)’을 성황리에 2019년 활동을 마쳤다고 11일 밝혔다.

기억다방은 경도인지장애 또는 경증 치매 진단을 받은 어르신이 바리스타로 참여하는 이동식 카페다. 주문한 것과 다른 메뉴가 나와도 자연스럽게 이해하는 것을 기본 규칙으로 한다.

2018년 시작한 기억다방은 치매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치매가 있어도 사회 구성원으로 역할이 가능하다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기획됐다. 한독과 서울시는 매년 집중 홍보 기간을 정해 기억다방을 공동 운영하고 있으며 서울특별시광역치매센터가 연중 상시 진행하고 있다.

올해 기억다방은 4월부터 11월까지 일주일에 평균 1회 이상, 총 56회를 운영했다. 총 74명의 어르신들이 기억다방의 바리스타로 활동했으며 약 2만 2000명의 시민들이 참여했다.

이동영 광역치매센터장(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은 “기억다방 캠페인은 치매 환자도 사회활동에 참여할 수 있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며 “기억다방 캠페인이 경도인지장애 및 경증치매진단 어르신은 물론 초로기치매(조기발병 치매) 환자에게까지 확대되는 등 계속해서 발전할 수 있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기억다방은 치매 인식개선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8년 서울시장 감사장, 2019년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ikson@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