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Eat
  • 내추럴푸드
  • ‘이렇게 달았어?’ 제철 시금치의 맛, 지금 즐겨라
  • 2020.02.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육성연 기자]“맛이 달아요. 달아” 요리연구가 백종원은 최근 한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시금치 반찬을 먹고나서 감탄했다. 맛의 주인공은 시금치 나물이다. 쓴 맛의 녹색 채소쯤으로 여겨왔다면 백종원의 “달다”라는 표현이 과장됐다고 여길수 있다. 하지만 제철 시금치의 상황을 감안한다면 상황이 달라진다.

시금치는 평소 영양소로 칭송받지만 겨울만큼은 맛으로 우리의 입가를 올려준다. 겨울엔 11월부터 2월까지가 제철이기 때문에 맛이 더욱 깊어지기 때문이다. 단 맛은 올라가고 향도 강해진다. 더욱이 추울 때 나오는 시금치에는 비타민과 미네랄이 봄·여름 시기의 시금치보다 풍부하다. 가격도 저렴하면서 맛도 있고 영양이 높아 일석삼조이다.

 

시금치의 영양소가 우리몸에 주는 혜택은 워낙 광범위해서 모두 언급하기 조차 버거울 정도이다. 각종 암 예방에 이로운 베타카로틴을 비롯해 눈건강에 좋은 루테인과 비타민 C, 칼슘 등이 다량 들어있다. 비타민B군과 각종 미네랄 등도 들어있어 피부미용에도 좋다. 항상 팔근육을보여주며 으시대던 뽀빠이의 식습관은 옳았다.

 

맛과 영양까지 겸비한 시금치는 이 시기 우리 밥상에 자주 등장한다. 하지만 한식에 어울린다는 편견 아닌 편견(?)으로 대부분 나물이나 국용으로만 사용한다. 단 맛으로 한층 물오른 시금치 입장에서는 서운할 수도 있는 메뉴이다. 시금치는 양식이나 간식에 사용해도 매력적이다. 특히 젊은층이나 어린아이들이 좋아하는 크림소스에 활용하면 기존에 알던 시금치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맛을 즐길 수 있다.

근사한 ‘시금치크림소스 연어 스테이크’ 메뉴도 가능하다. 구운 연어에 시금치로 갈아만든 크림소스를 부워준 후 페퍼론치니와 레몬을 올려주면 완성이다. 시금치에 풍부한 루테인은 지용성이기 때문에 올리브오일이나 참깨처럼 건강한 지방과 함께 조리하면 좋다.

‘시금치 버터’도 샌드위치 등 각종 베이커리에 활용하기 좋다. 데친 시금치를 곱게 다져 녹인 버터, 레몬즙, 소금, 후춧가루를 섞으면 녹색빛 시금치 버터가 완성된다. 조리 포인트는 가능한 ‘살짝 데치기’이다. 식빵에 스프레드처럼 발라 프라이팬에 구워 먹으면 간식으로 좋다.

간식과 함께할 ‘그린 스무디’로도 제격이다. 스웨덴 린셰핑대학 논문에 따르면 가열 없이 착즙주스나 스무디 형태로 먹는 것이 루테인 섭취를 극대화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다. 식초(1큰술)를 넣은 물에 5분간 담근후 헹군 시금치를 오렌지, 바나나와 함께 갈아주면 된다. 오렌지나 레몬 등 비타민 C가 풍부한 식재료는 시금치의 철분 흡수를 강화하기 때문에 궁합이 좋다.

gorgeou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