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Read
  • 상품
  •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의 페스타 바이 민구, <4인 4색> 갈라 디너 개최
  • 2021.04.0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밍글스, 모수, 주옥, 페스타 바이 민구, 미쉐린 스타 셰프 4인의 요리를 한 자리에서
- 서로의 메뉴를 오마주한 4색의 조화로운 컨템포러리 갈라 디너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서울 남산에 위치한 도심 속 리조트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Banyan Tree Club & Spa Seoul)의 시그니처 레스토랑 페스타 바이 민구(Festa by mingoo)가 오는 4월 26일 저녁 18시 컨템포러리 갈라 디너 〈4인 4색(4人4色)〉을 개최한다.

이번 〈4인 4색〉 갈라 디너는 4인의 셰프가 펼치는 4색의 조화로운 디너를 선보이는 행사로, 밍글스와 페스타 바이 민구를 총괄하는 ‘강민구 셰프’, 페스타 바이 민구의 ‘윤태균 셰프’, 모수의 ‘안성재 셰프’, 주옥의 ‘신창호 셰프’가 한데 모여 서로의 대표 메뉴를 오마주한 코스로 이색적인 미식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 제공]

강민구 셰프는 페스타 바이 민구의 총괄 셰프이자 미쉐린 2스타 ‘밍글스(Mingles)’를 책임지고 있다. 밍글스는 서로 다른 것들을 조화롭게 아우른다는 뜻을 가진 컨템포러리 한식 레스토랑이다. 미쉐린 1스타 ‘주옥(Joo Ok)’의 신창호 셰프는 한국 지방 곳곳의 제철 식재료를 기반으로 뉴 코리안 다이닝을 선보인다. 코스모스의 한글 발음에서 영감을 받아 이름 지은 미쉐린 2스타 ‘모수(Mosu)’의 안성재 셰프는 재료의 섬세한 뉘앙스를 감각적으로 표현한다. 오픈 1년만에 미쉐린 가이드 플레이트에 선정된 페스타 바이 민구(Festa by mingoo)’의 윤태균 셰프는 강민구 셰프와 함께 레스토랑의 콘셉트, 메뉴에 대해 끊임없이 연구하며 페스타 바이 민구의 맛을 책임지고 있다. 윤태균 셰프는 뉴욕, 파리, 시드니 등 해외 여러 미식 도시에서 경력을 쌓아 왔다. 또한 컨템포러리 프렌치 요리를 내는 ‘보트닉’을 2년간 운영하기도 했다.

이번 갈라 디너는 반얀트리 서울의 페스타 바이 민구에서 4월 26일 저녁 하루, 50석 한정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며, 가격은 1인 20만원이며, 와인 페어링은 추가 10만원이다.

gorgeous@heraldcorp.com

관련기사